[Newsmaker] What if? Scotland's steps to independence

'영업정지' 미래저축은행 회장 밀항시도 망신살

kh close

 

Published : 2012-05-06 11:44
Updated : 2012-05-06 11:44

해경청, 화성 궁평항서 붙잡아 검찰에 넘겨

금융당국에 의해 영업정지된 미래저축은행의 김찬경 회장이 지난 3일 밤 경기도 화성 궁평항을 통해 몰래 출국하려다 해양경찰청에 검거됐다.

6일 해경청에 따르면 3일 오후 8시30분께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 선착장에서 배를 이용해 중국으로 밀항하려던 김 회장 일행 5명이 붙잡혔다. 일행은 김 회장, 밀항 알선책 3명, 방조자 1명 등이었다.

해경은 5일 오후 김 회장 등의 신병을 부실저축은행 수사를 맡고 있는 검찰의 저축은행 합동비리수사팀에 넘겼다. 검찰은 김 회장을 포함해 영업정지 대상으로 거론되는 저축은행 주요 관련자들 에 대해 모두 출국 금지 조치한 상태다.

김 회장은 금융당국으로부터 5일 오전 열릴 저축은행 경영평가위원회에 참석해 줄 것을 요청받은 상태였다.

금융위원회는 6일 오전 6시 미래저축은행을 비롯해 솔로몬ㆍ한국ㆍ한주 저축은행 등 4개 저축은행을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하고 6개월간 영업정지 조치를 내렸다.



Savings bank chief detained while attempting to sneak out of country

The chief of a debt-ridden savings bank was caught trying to sneak out of the country in an attempt to avoid investigation and possible punishment over alleged irregularities at the financial institution, officials said Sunday.

Kim Chan-kyong, chairman of Mirae Savings Bank, was detained at the port of Gungpyeong on the west coast, about 55 kilometers southwest of Seoul, at around 8:30 p.m. on Thursday while attempting to leave for China by boat, Coast Guard officials said.

Four accomplices were also detained, they said.

Prosecutors had banned Kim from leaving the country pending an investigation into alleged irregularities at the savings bank. His bank was one of the four debt-laden savings banks whose operations were suspended on Sunday for failing to meet the capital adequacy ratios recommended by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 standards.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