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 probe restarts from square one

Reducing calories may preserve memory

kh close

 

Published : 2012-05-03 17:20
Updated : 2012-05-03 17:20

Cutting back on calories is a good idea to protect the heart, and U.S. researchers say eating less also may reduce a person's risk of memory loss.

Yonas Geda of the Mayo Clinic in Scottsdale, Ariz., and colleagues looked at the association between eating and those with mild cognitive impairment.

The researchers compared eating habits and diagnosis of memory loss in 1,000 participants, ages 70 and older.

"Caloric consumption of more than 2,143 calories per day is associated with twice [the] increased risk of having mild cognitive impairment," Geda said in a statement. "It's important to see your doctor regularly to check for signs of serious memory loss."

The findings were presented at the annual meeting of the American Academy of Neurology. (UPI)

 

<한글 기사>

“과식하면 기억력 저하된다”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기억력 저하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신경학-정신의학교수 요나스 지다(Yonas Geda)와 동료연구진은 70세 이상 노인 천 명을 대상으로 식사습관과 경도인지 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하루에 2,143이상의 칼로리 소비하는 사람이 경도인지 장애를 겪을 위험이 두 배 이상 높았다. 

지다는 “기억력 저하를 느꼈을 때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덧붙였다.

 

Photo News

클라라 언더웨어, 구리빛 바디라인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