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Games] S. Korea gains baseball win over Thailand

See art, be art: Visitors to strip at Sydney museum

kh close

 

Published : 2012-04-29 15:11
Updated : 2012-04-29 18:00

Sydney’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ssued a tough dress code for visitors in the past few days: birthday suit only, shoes optional.

 

(Photo courtesy of Stuart Ringholt and Milani Gallery, Brisbane)


The museum announced a tour on April 27 to 29 during which participants have to be completely naked, according to BBC and other news reports.

The tour is a performance led by Melbourne artist Stuart Ringholt, aiming to address “themes of fear and embarrassment” of humans.

Nevertheless, being naked is not the sole feature of the event.

MCA says being nude gives visitorsa new perspective of the museum exhibition, inviting art lovers to “remove material barriers between artist and audience,” literally.

The “nude tour” has already taken place at Tasmania‘s Museum of Old and New Art and Melbourne’s Australian Center for Contemporary Art. These tours took place outside of the standard opening hours to avoid outsiders peeking in.

This is not the first time Ringholt touched on the issue of embarrassment. In one of his pieces titled “Embarrassment,” he puts himself in humiliating situations like walking in public with toilet paper hanging from his pants.



From news reports

<관련 한글 기사>


전부 벗어야 들어갈 수 있는 박물관!


호주의 시드니 현대 미술관(Sydney’s 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알몸이 되어야 참가할 수 있는 투어가 열려 화제가 되고 있다.

BBC 등 외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4월 27에서 29일까지 열린 이 투어는 호주 멜버른 출신의 예술가 스투어트 링홀트가 “두려움과 수치”를 주제로 행하는 일종의 행위예술이다.

박물관측은 참가자들이 알몸으로 박물관을 누비면서 작품의 일부가 될 뿐만 아니라 예술가와의 물리적 장벽들을 제거함으로서 박물관의 전시물들을 새로운 시각에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누드 투어’는 시드니 이전에 호주 남동쪽의 태즈매니아, 멜버른 지역에서 열린 바 있다. 이 투어는 일반 관람객들이 엿보지 못하도록 기존 운영시간을 피해 열렸다.

링홀트가 수치를 주제로 작품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의 과거 작품 중 “수치(Embarrassment)란 작품에서 그는 자기 자신을 모델로 바지에 화장실 휴지가 매달려 있는 등 민망한 모습을 연출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