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seeks $700,000 in assets of ex-Korean strongman

Olympians sue Samsung over Facebook app

Olympians sue Samsung over Facebook app

kh close

 

Published : 2012-04-27 10:03
Updated : 2012-04-27 15:10

Eighteen US Olympians including swimming greats Mark Spitz and Janet Evans are suing Samsung Corporation, saying its US Olympic Genome Project Facebook app misuses their names and images.

Spitz and Evans are joined as plaintiffs in the lawsuit filed Wednesday in Los Angeles Superior Court by diver Greg Louganis, athletics great Jackie Joyner-Kersee, beach volleyball player Phil Dalhausser and 13 other swimmers.

The suit alleges that the app, unveiled by Samsung earlier this month, uses their names, images and background information “in an attempt to link plaintiffs to consumers.”

The complaint claims that Samsung “has used plaintiffs’ names and images to create the impression that plaintiffs endorse Defendants’ products and business.”

A section of the California Civil Code makes it unlawful to use someone’s name or likeness for commercial purposes without that person’s consent.

The plaintiffs are seeking license fees, a percentage of interest in sales and punitive damages.

Samsung, an Olympic sponsor, launched the app with the blessing and help of the US Olympic Committee.

It’s designed to allow people to find connections between themselves and US Olympians, and USOC spokesman Patrick Sandusky said it was not intended to commercialize the sports figures’ names.

“We have honored the requests of the athletes who have filed suit to remove their names, as we offered to do months ago, and of course we will remove any athletes that do not wish to be listed,” Sandusky said in a statement Thursday.

A Samsung spokesperson said the company was “disappointed” by the lawsuit. (AFP)

<관련 한글 기사>


美올림픽선수 18명, 삼성전자 집단 소송

미국 올림픽 대표를 지낸 18명이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 ‘삼성 올림픽 게놈 프로젝트’에 자신들의 이름과 사진이 사전 동의 없이 사용됐다며 삼성전자를 고소했다.

전직 미국 수영선수 마크 스피츠, 다이빙 선수 그레그 루가니스, 육상 선수 재키 조이너 커시는 2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주(州) 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삼성전자 제품 홍보를 위해 자신들의 사진과 이름이 임의로 이용됐다 주장했다.

소장에 따르면 이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에는 선수들에 관한 배경 정보가 들어가 있을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의 ‘갤럭시’ 휴대전화 광고와 웹사이트 링크도 포함돼있다.

삼성전자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삼성은 관련 선수들과 협의하기 위해 미국 올림픽 위원회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올림픽 위원회(USOC) 대변인 패트릭 샌더스키는 어플에서 선수들의 이름 및 사진은 상업적 용도로 사용된 것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사용자들과 올림픽 선수들을 연계시켜주고자 하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소송에 대해 삼성전자 대변인은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