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enuri lawmakers bashed for 'vulgar' play

The Democratic United Party has blasted Saenuri Party officials over a “vulgar” satirical play staged eight years ago in a counterattack to the ruling party’s recent criticism of an outspoken DUP candidate. 

A scene from the play
A scene from the play "Hwansaeng Gyeongje" (Image grab from a Youtube video)


Ahead of Wednesday’s parliamentary elections, the Saenuri Party and conservative media have been escalating their offensive against DUP nominee Kim Yong-min over past sexist and anti-establishment remarks.

The liberal party on Friday pointed to a video clip of a play titled “Hwansaeng Gyeongje (Resurrecting the Economy),” in which Saenuri lawmakers and officials heaped insults on then-President Roh Moo-hyun.

“The Saenuri Party has been acting as though vulgar remarks on the Internet by a young man eight years ago will ruin the country. But did they offer a single word of apology over a vulgar play that was ‘broadcasted’ all over the country?” DUP spokesperson Park Yong-jin said Sunday.

On Friday, DUP Supreme Council member Moon Seung-keun posted the video clip on his Twitter account. Professor Cho Kisuk of Ewha Womans University, a former press aide to Roh, demanded that Saenuri lawmakers who appeared in the play resign.

The controversial play was performed in 2004 by members of the then-main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formerly the Saenuri Party.

Its main character Nogari, played by Rep. Joo Ho-young, is thought to represent Roh. The resemblance is made clear by his use of Roh’s catch phrases and sardonic references to Roh’s key policies such as the new administrative city of Sejong and inter-Korean reconciliation.

Throughout the play, Nogari is portrayed as an incompetent, ill-tempered person who is responsible for the death of his son Gyeongje –- which means “economy” in Korean. The play bombards Nogari with vulgar and sexist remarks.

A friend of Nogari’s wife Geunae –- who resembles Saenuri Party leader Park Geun-hye -– tells her that Nogari “does not deserve to have (male reproductive organs) dangling on him” and suggests that she should leave him and demand his sex organs in a divorce.

The friend, played by Rep. Park Sun-ja, says he should be mercilessly executed, and nearly every character showers him with profanities.

The play also ridicules people that resisted authoritarian leaders. A character played by Rep. Chung Doo-un says he became a democratic activist just by urinating on President Chun Doo-hwan’s picture.

In the last scene of the play, the god of death promises to bring Gyeongje back to life in exchange for Nogari’s life three years later.

Since Roh had three years left in his term as president at the time, this was widely interpreted as suggesting that Roh should be ousted to invigorate the economy.

Upon its release, the play was fiercely criticized by the Roh administration “for ridiculing the head of state with such preposterous and abusive word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막말 비난하던 여당, 막말연극 논란에 곤혹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가 과거 인터넷 방송에서 한 막말을 두고 “후보자질 부족” 등 맹비난을 퍼붓던 새누리당의 전현직 의원들이 과거에 공연했던 “막말연극”을 두고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박용진 대변인은 8일 과거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의원들이 “환생경제”라는 연극에서 사용했던 욕설과 성적인 비하발언 등을 두고 “현직 대통령에게 저질 막말을 쏟아냈던 새누리당”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지난 며칠 동안 8년 전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한 젊은이의 막말에 대해 나라가 망할 것처럼 난리법석을 피웠다”며 "그런데 똑같이 8년 전 공중파 방송을 통해 온 나라에 중계되고 알려졌던 이른바 '환생경제' 연극 막말에 대해 한 마디라도 사과를 했느냐"고 지적했다.

민주통합당의 문성근 최고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연극의 영상의 링크를 실었으며, 노무현 정부에서 홍보수석비서관을 지난 이화여대 조기숙 교수는 이 일과 관련된 모든 새누리당 의원들의 사임을 요구했다.

2004년에 공연된 이 연극의 주인공 노가리는 무능력하고 부정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그 아들 경제의 죽음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인물이다.

새누리당 주호영 의원이 분한 이 인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용해 유명해진 “이쯤가면 막가자는 거죠?”란 말과 세종시 이전, 남북회담 등을 패러디해서 언급한 것으로 보아 노 전 대통령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극중 인물들은 노가리를 향해 성적인 표현을 포함한 욕설을 마구 퍼붓는다.

박순자 의원이 분한 노가리의 아내 “근애”의 친구 “부녀회장”은 노가리를 더러 “(남성 생식기)를 달고 있을 자격도 없는” 인물이며 노가리가 잔혹하게 처형당해야 한다는 말을 거친 욕설을 통해 표현한다. 이혜훈 의원이 분한 근애는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연극에서는 노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과거 군사정권에 항거했던 인물들에 대한 비하표현도 있다. 정두언 의원이 연기했던 “번데기”란 극중인물은 자신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진에 소변을 봤을 뿐인데 민주투사가 됐다며 자랑하듯 말한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저승사자가 나타나 아들 경제를 살려주는 대가로, 노가리의 목숨을 3년 뒤에 가져가겠다고 선언한다. 이는 당시 임기가 3년 남았던 노 전 대통령이 자리에서 물러나야 경제가 살아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당시 열린우리당과 청와대는 연극에 대해 제1야당이 국가수반을 터무니없고 모욕적인 단어로 비하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