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Games] Son Yeon-jae most anticipated athlete at Asian Games

10-year-old gives birth

kh close

 

Published : 2012-04-09 10:35
Updated : 2012-04-09 10:56

A 10-year-old Colombian girl gave birth to a healthy baby girl, doctors said.

The mother, only identified as a young girl from Manaure, delivered her daughter, who weighed 5 pounds, by Caesarean section, ABC News reported Friday.

“The baby's head needs to come through a bony outlet. But in a young girl, the pelvis may not be ready or big enough to deliver a baby,” said Dr. Kimberly Gecsi, an OB/GYN at UH Case Medical Center in Cleveland.

Doctors said the girl is from a member of the Wayuu people, an indigenous tribe in northern Colombia. The age of the father is unknown.

“We've already seen several cases [of pregnancy] in girls of the Wayuu ethnicity,” said Efrain Pacheco Casadiego, director of the hospital where the girl gave birth. “When in fact [the girls] should be playing with dolls, they are having to care for a baby. This is shocking.” (UPI)



<관련 한글 기사>


10세 소녀 세계 최연소 출산 


콜롬비아의 10세 소녀가 딸을 출산해 세계 최연소 출산 여성으로 기록됐다.

에이비시(ABC)뉴스에 따르면 콜롬비아 출신의 소녀는 현지 토착부족인 와유(Wayuu)족으로, 임신 39주 만에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딸을 출산했다.

태어난 여자아이의 몸무게는 2.27㎏으로, 몸무게는 적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의료진은 “진통이 시작된 뒤 산모의 고통이 너무 심했다”며 “산모의 어린 나이를 고려해 제왕절개 수술을 택했다”고 말했다.

현지의 한 의료진은 “인형을 가지고 놀 나이의 소녀가 아이를 낳는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