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ims for 200,000 electric cars by 2020

Lee secures crude supplies, economic deals from Middle East

kh close

 

Published : 2012-02-11 11:13
Updated : 2012-02-11 12:38

President Lee Myung-bak secured a tight safety net against any disruptions in crude imports and laid firm groundwork for a string of economic deals in a weeklong visit to Turkey and three major oil producers in the Middle East.

The most pressing issue for the trip, which included stops in Saudi Arabia, Qatar and the United Arab Emirates, was to ensure a stable supply of crude oil to Korea in case Seoul cuts down on imports from Iran in line with U.S. sanctions.

That mission was accomplished early on.

President Lee Myung-bak and first lady Kim Yun-ok leave an airplane at Seoul Airport 
on Saturday after a week-long visit to Turkey and three Middle Eastern countries. 
(Yonhap News)


During a visit to Riyadh, the Saudi oil minister, Ali al-Naimi, promised that the country will "accept whatever request from Korea if the Korean government or companies want additional oil." The minister also said "supply is stable and reserves are enough."

The commitment laid to rest concerns in Korea that a drastic cut in oil imports from Iran could hurt its slowing economy. Korea relies on imports for all its oil needs and Iranian crude accounts for about 10 percent of the country's total oil imports.

Korea gets about one third of its crude imports from Saudi Arabia. Together with Qatar and the UAE, the three countries account for about half of Seoul's total oil imports.

Washington has been trying to drum up international support for its campaign to dry up Iran's oil export revenues as punishment and pressure over the country's alleged nuclear weapons programs. Iran claims its nuclear programs are for peaceful purposes.

Lee also gave strong push to other potential economic deals.

In Turkey, the first stop of the four-nation trip, Lee and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agreed to conclude ongoing negotiations on a free trade agreement by June, and to restart stalled talks on a project to build two power-generating nuclear reactors on Turkey's Black Sea coast.

Officials said that a free trade pact with Turkey would allow Korean firms to export goods to other parts of Europe via Turkey at low prices as Turkey and the European Union are linked by an agreement to remove or lower tariffs between them.

The talks on the atomic power plant have been suspended since 2010 due to wide differences on the location of the reactors, electricity prices and government payment guarantees. But the agreement to revive them suggests that Turkey is willing to make concessions on the sticking points, officials said.

On the sidelines of Lee's visit, Korean firms also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urkey's state-run Electricity Generation A.S. on a US$2 billion first-phase project to build a coal-fueled power plant in the Afsin-Elbistan region, some 600 km south of Ankara.

In Saudi Arabia, Lee and Saudi leaders agreed to significantly bolster defense cooperation. The two sides agreed to conclude a defense cooperation pact early, possibly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nd establish a military attache at the Saudi Embassy in Seoul, who will be the country's first in the Far East.

On the sidelines of Lee's visit, Korean and Saudi officials also held talks on Korea's possible participation in a pilot project to build 10,000 homes in the Middle Eastern nation. Saudi Housing Minister Shuwaish bin Saud Al-Dhuwaihi agreed to visit Seoul at an early date to discuss the project.

The project is part of a bigger plan to build a total of 500,000 homes.

In Doha, Lee and Qatari Emir Sheikh Hamad bin Khalifa Al-Thani agreed to form a top-level cooperation mechanism handling all issues of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from oil and energy to science and technology, military and security, and green growth.

The "High-level Strategic Cooperation Committee," which the two leaders will oversee in person, is expected to help Korean companies play greater roles in Qatar as it pursues a slew of massive development and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s.

The two sides also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on industrial and energy cooperation. The agreement is expected to help boost cooperation in oil supplies,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and other energy issues, while accelerating cooperation in other industrial matters. (Yonhap News)


<한글기사>

<李대통령, 터키ㆍ중동3국 순방 성과와 의미>

이란 제재시 원유 부족분 확보..협력 확대
터키ㆍ중동 산유국 국책사업 진출 발판 마련

이명박 대통령이 10일 터키와 중동3개국 순방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이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우선 산유국 3개국인 사우디 아라비아와 카타르ㆍ아랍에미리트(UAE) 왕실과 정부로부터 이란 제재 시 부족분만큼의 원유를 우리나라에 추가로 공급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사우디와 카타르ㆍUAE는 우리나라 원유 수입량의 절반가량을 공급한다. 특히 사우디산(産) 원유는 우리 원유 수입량의 3분의 1을, 카타르산 액화천연가스(LNG)는 우리 LNG 수입량의 최대 비율을 각각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에 참여해 이란산 원유 공급이 한동안 끊기더라도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세계 재정위기에 따른 장기 경기침체에 대비, `제2의 건설 특수'가 기대되는 중동 지역에 우리 기업이 진출할 발판을 마련하는 데에도 주력했다.

이는 사실상 이 지역이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유일하게 우리 기업이  진출해 돈을 벌 수 있는 곳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중동 산유국들은 현재도 호황을 누리는 데다 최근 국민에 대한 복지 차원에서 많은 인력과 자본을 요구하는 건설ㆍ인프라 프로젝트들을 계획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이 대통령은 과거 1970∼1980년대 우리나라 경제성장의 견인차가 됐던 `오일 달러'에 다시 주목해야 한다는 방향을 제시한 셈이다.

출발점인 이번 순방에서부터 소기의 성과를 거둔 모양새다.

일단 이 대통령은 사우디ㆍ카타르 정상과의 회담을 통해 일부 경제ㆍ통상  분야에 제한됐던 협력 관계를 모든 분야에 걸친 포괄적인 협력 관계로 확대키로  합의했다. UAE와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자는 데 공감했다.

이에 따라 사우디 정부는 50만호 건설 프로젝트의 시범 사업과 국영기업 아람코의 140억 달러 상당 프로젝트 등 각종 국책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요청했다.

카타르도 루사일 신도시 개발과 700억 달러 규모인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인프라 구축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희망했고, 에너지ㆍ산업협력 양해각서(MOU)와 향후 21년간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는 매매 계약도 우리 정부와 체결했다.

이 같은 협력의 지속적 확대를 위해 카타르는 우리나라와 정상 간 `핫 라인' 및 고위급 전략협의체를 설치키로 했으며, 제3국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에도 합의했다.

   중동 국가 중 우리와 가장 가까운 UAE도 우리 기업 컨소시엄의 아부다비 유전 개발 우선참여 협약이 진전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본계약을 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

이와 함께 브라카 지역에 건설 중인 `한국형 원자력발전소'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 대통령은 또 유럽과 아랍을 잇는 `관문'인 터키에서도 예상치 못했던 성과물을 두 가지나 확보하면서 양국 협력 관계를 강화했다.

지지부진했던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올해 상반기 내에 타결키로 하는 동시에, 사실상 중단됐던 한국 기업의 터키 원자력발전소 수주 협상을  재개하자는 데에도 합의했다.

터키는 시간이 갈수록 중동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데다 경제성장 속도도 세계 상위권이어서 끊임없이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야 하는 우리나라에게는 매우 중요한 `거점 파트너'로 여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