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esse Jackson Jr. says ticket purchase for girlfriend was not an ethics violation

Jesse Jackson Jr. says ticket purchase for girlfriend was not an ethics violation



Rep. Jesse Jackson Jr., D-Ill., said Monday that he did not violate House ethics rules when he had a longtime friend and fundraiser buy a plane ticket for a woman who had a secret relationship with the congressman, the Chicago Tribune reported.

Jackson defended his actions during a House ethics committee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that the same fundraiser was part of a scheme to raise $1 million for convicted former Gov. Rod Blagojevich in return for the governor appointing Jackson to the U.S. Senate.



Read the stroy: http://www.bostonherald.com/news/national/midwest/view.bg?articleid=1401963

 

<한글기사>

美 잭슨의원, 후원자에게 '내연녀 비행기표' 요청

"의원 윤리 규정 위반 아니다" 주장

제시 잭슨 주니어 미 연방하원의원(46, 민주, 일리노이)이 "정치자금 후원자에게 내연녀의 비행기 표를 사달라고 요청한 것이 '의 원 윤리 규정'에 어긋나는 일은 아니다"라고 주장,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잭슨 의원은 전날 일리노이  연방하원의 원 민주당 예비경선 상대인 데비 할버슨과 만난 자리에서 워싱턴 D.C. 칵테일바  여 종업원과의 혼외관계에 따른 윤리 문제가 거론되자 "나는 이에 대해 아내(샌디 잭슨 시카고 시의원,48)에게 이미 사과했다"며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잭슨 의원은 이 여성을 워싱턴에서 시카고로 불러오면서 오랜 후원자인  라구비 르 나야크에게 비행기 표값을 지불토록 요청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미 의회 윤리 강령은 의원들이 개인 이득을 위한 선물을 요구하지 못하도록  규 정하고 있다.

그러나 잭슨 의원은 "내연녀가 시카고로 오는 비행기 표를 얻은 것이 의회 윤리 규정이 가리키는 '개인적 이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내가 비행기 표  구입 을 요청하기는 했으나 실제 수혜자는 표를 얻은 그 여성(내연녀)"이라고 강변했다.

잭슨 의원은 "나야크가 비행기 표값을 낸 것은 나에 대한 '친절한 제스처'였을 뿐 내 비행기 표를 사준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흑인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의 아들이자 연방 하원 9선 의원인 잭슨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2008 대선 승리로 임기를 채우지 못한 일리노이 연방상원의원직에 지명받기 위해 라드 블라고예비치 전(前) 일리노이주지사에게 100만달러(약 11억원) 의 정치자금 기부를 제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트리뷴은 "당시 잭슨의 지시로 블라고예비치와의 거래를 맡았던 인물이 바로 나 야크"라면서 "하지만 잭슨은 이와 관련한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문제에 대해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하원 윤리위원회는 잭슨 의원 내연녀의 비행기 표 값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게 됐다.

잭슨 의원은 "윤리위원회가 모든 문제를 자세히 조사한 후 적절한 시기에  결과 를 발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내가 오명을 벗게 될 것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