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inks deal for $380m factory in South Carolina

Parliament adopts resolution demanding U.S. FTA renegotiation

kh close

 

Published : 2011-12-27 15:08
Updated : 2011-12-27 15:08

South Korean lawmakers on Tuesday passed a resolution calling for renegotiation of a key clause in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expected to go into effect early next year.

In a resolution adopted by the parliamentary trade committee, ruling party and opposition lawmakers urged the Seoul government to renegotiate with its American counterparts over the clause on the investor-state dispute (ISD) settlement after the pact's implementation, if deemed necessary.

Critics argue that the provision allowing foreign investors to bring trade dispute claims directly against the government of the co-signatory before an international panel could limit Seoul's policies on American investors.

The resolution also called on the government to study U.S. federal and state laws that could conflict with South Korean laws and make diplomatic efforts to amend any conflicting clauses in the accord.

The committee separately adopted a resolution demanding the government prepare measures to curb illegal fishing in Korean waters by Chinese fishermen. (Yonhap News)

 

<한글 기사>

외통위, 한미FTA `ISD 재협상' 촉구 결의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27일 전체회의를 열 어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한미FTA 발효 이후에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비준안 처리 과정에서 최대 쟁점이었던 `투자자국가소송제도(ISD)'의 폐지ㆍ유보ㆍ수정 등을 포함하는 재협상을 나설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결의안은 또 정부가 한미FTA와 충돌될 수 있는 미국 연방법 및 주법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미국 측의 조속한 수정이 이뤄지도록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이 "시작도 하지 않은 한미FTA에 대해 폐기ㆍ유보 등 단어 가 들어간 결의안을 내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히는 등 일부 여당 의원이 반대 의견을 냈지만, 외통위는 여야 원내대표간 합의사항임을 감안해 결의안을 채택했다.

외통위는 아울러 `중국어선 불법조업 근절 촉구 결의안'과 재외공관의 재산 취득관리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을 각각 처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