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Report: Schwarzenegger and Shriver may get back together

Los Angeles (dpa) - Maria Shriver is considering putting herdivorce from former California governor Arnold Schwarzenegger onhold, celebrity website TMZ.com reported Monday.
 
Shriver, who is a scion of the Kennedy political clan, filed fordivorce from the action movie star-turned-Republican politician inearly July after learning that he had fathered a love child over 14 years earlier with a domestic worker at the family's mansion.


Maria Shriver(left) and Arnold Schwarzenegger (AP)
Maria Shriver(left) and Arnold Schwarzenegger (AP)


The couple had been married 25 years, with Shriver sticking by heroutspoken husband through numerous reports of dalliances and sexualharassment that were leveled against him.

The report said that Shriver was reconsidering the divorce becauseof her Catholic religious beliefs. Schwarzenegger has also been wooing her energetically in a bid to save the marriage, the report said.

<한글기사>

슈워제네거 부인, 이혼 망설이는 이유는?


영화배우 출신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아널드 슈워제네거의 부인인 마리아 슈라이버(55)가 이혼 보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유명인사 소식 전문 온라인 사이트인 TMZ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유명 정치가문인 케네디가 출신으로 방송언론인인 슈라이버는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가 14년 전 집안 가정부와 혼외정사로 아들을 낳았다는 사실을 알고 이혼소송을 제기했었다.

가톨릭교도인 슈라이버는 이혼을 금지하고 있는 교리에 따라 이혼을 꺼리고 있으며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는 이혼을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워제네거는 2003년 캘리포니아 주지사 선거에 출마했을 때 성추문에 휩싸였지만 슈라이버가 적극적으로 옹호, 당선에 적지 않은 공헌을 했다.

이들은 미성년 자녀 둘을 포함해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