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Entertainment industry overheats

By

Published : Dec. 25, 2011 - 15:43

    • Link copied

The number of people making a living off the entertainment industry surged 40 percent last year, a sign that more wannabe stars are betting on the booming industry.

Those who registered themselves as an actor, singer, model or a TV personality exceeded 170,000 in 2010, the National Tax Service said, posting a much higher increase than the average 6-percent gain in the number of people joining the salary-earning workforce.

(Yonhap News) (Yonhap News)


Those who categorized themselves as actors grew to 28,000, up almost 47 percent from 19,000 in 2009. Self-described models surged to 14,000, up 73 percent from 9,800 of 2009. The number of singers now stands at 11,500, up 55 percent from 7,400 in 2009.

The surge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is much higher than increases elsewhere. The total number of freelancers and self-employed people increased 10 percent in the same time, to 3,739,000. Salary earning workers were tallied at 15,180,000 last year, up 6 percent from 14,290,000 the year before.

The state agency said the surge into the entertainment industry has diluted the already squeezed income level.

“The industry has enjoyed a continued inflow of talented young people but most of them, especially actors and models, are earning less and less,” NTS said. The average take-home pay for models declined 23 percent to 3.8 million won a year, almost half of the lowest cost of living set by the government.

Actors earned 25 percent less on average last year, 13.7 million won. Pay for singers and songwriters decreased 11 percent and 8 percent each to 4.4 million won and 6.6 million won, below the 6.4 million won, the country’s lowest cost of living.

“Take-home pay for them could be even lower since some of them have agencies to share their profit,” an industry official said.

By Cynthia J. Kim (cynthiak@heraldcorp.com)

<한글기사>

연예계 종사자 1년새 40% 증가

배우·가수·모델 등 연예계 종사자가 지난해 17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인원이 1년 전보다 무려 40%나 급증한 탓에 1인당 평균 연소득은 큰 폭으로  줄 었다.

대리운전기사, 물품배달업자, 간병인 등 생계형 업종 종사자도 40% 이상 급증했 다. 서민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국세청이 최근 발간한 국세통계연보에 이런 내용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연보를 보면 월급 등 고정급여를 받지 않고 프리랜서로 활동하는 사업소득자가 2010년 기준 373만9천명으로 2009년(340만명)보다 10%가량 늘었다.

근로소득을 신고하는 봉급생활자가 같은 기간에 1천429만명에서 1천518만명으로 6%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자유직업 종사자의 증가폭이 더 크다.

이런 현상은 작년에 경기가 개선돼도 청년 실업난이 나아지지 않은 데다 급여 생활자보다 활동이 자유로운 연예인 등을 선호하는 경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예업종 종사자를 보면 배우가 1만9천명에서 2만8천명으로 배 가량 늘어났다.

모델이 9천800명에서 1만4천명(73%)으로, 가수가 7천400명에서  1만1천500명(55%)으 로 각각 증가했다.

작곡가와 연예보조는 26%, 36% 증가한 1만4천500명, 10만4천명을 기록했다.

학원강사는 35만6천명으로 15% 늘어 사교육 시장의 성장세를 반영했다.

대리운전 기사(3만2천명·52%), 물품배달(3만1천명·40.9%). 간병인(6만8천명· 41.6%) 등 생계형 업종의 종사자 증가폭도 컸다.

그 외에 성악가(36%), 직업운동가(23.7%), 저술가(21.8%), 화가(17%), 개인  병·의원(13.2%) 등의 증가율이 높았다.

그러나 보험설계(4%), 다단계판매(-5%), 방문판매·외판(-2%) 등 업종 종사자는 줄거나 큰 변동이 없었다.

자유직업인의 연간 평균 소득은 1인당 1천162만원에서 1천214만원으로 4.5%  늘 어나는데 그쳤다.

업종별로는 개인 병·의원이 1억9천65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보험설계사 3천830 만원, 직업운동가 2천633만원, 바둑기사 1천517만원이었다.

연예업종은 종사자가 늘어난 영향으로 소득이 오히려 줄었다.  배우(1천377만원 ·-25%), 모델(380만원·-23%), 가수(848만원·-11.9%), 연예보조(443만원·-8%)), 작곡가(660만원·-8%) 등으로 파악됐다.

TV 브라운관 등에서 화려한 조명을 받는 일부 스타급 연예인을 제외한 대다수의 수입은 최저 생계비 수준에도 미달한 셈이다.  

이외 행사도우미(296만원), 저술가(496만원), 화가(978만원), 자문·고문역(820 만원), 학원강사(1천82만원), 대리운전 기사(222만원) 등의 연봉도 초라했다.

연예업계 관계자는 25일 "연예인 중 기획사와 근로계약을 맺는 형태도 많아  실 제 종사자나 소득은 국세청 통계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