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indle sales quadrupled on Black Friday: Amazon

 Online retailing giant Amazon said Monday that sales of its Kindle e-readers and tablets quadrupled on Black Friday over the previous year's annual pre-Christmas national shopping orgy.

The company gave no specific data on Kindle sales last Friday, but said its new tablet computer, the Kindle Fire, was also the bestselling product on Amazon.com.


The Kindle Fire is displayed at a news conference, in New York. (AP)
The Kindle Fire is displayed at a news conference, in New York. (AP)


"Even before the busy holiday shopping weekend, we'd already sold millions of the new Kindle family," Dave Limp, vice president of Amazon's Kindle division, said in a statement.

"Black Friday was the best ever for the Kindle family -- customers purchased four times as many Kindle devices as they did last Black Friday -- and last year was a great year," he said.

Amazon has slashed prices of the Kindle e-readers and set a below-cost price for the Fire -- a rival of Apple's iPad -- with an eye at boosting sales of e-books, music and movies from its online store, analysts say.

"The Kindle Fire, at a retail price point of $199, is sold at a loss by Amazon, just as the basic Kindle is also sold at a loss at the current $79 retail price point," IHS iSuppli's Andrew Rassweiler said earlier this month.

"Amazon makes its money not on Kindle hardware, but on the paid content and other products it plans to sell the consumer through the Kindle," Rassweiler said. (AFP)

 

<한글 기사>

美 블랙프라이데이 승자는 아마존•애플

미국의 연중 최대 쇼핑시즌 시작을 알리는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블랙프라이데이의 승자는 아마존과 애플이라는 평 가가 나왔다.

28일 주요 외신과 각종 시장조사업체 등에 따르면 컴스코어의 기앤 풀고니 회장 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블랙프라이데이가 끼어있는 지난 주말 방 문객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다른 소매업체들에 비해 50% 이상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컴스코어도 보도자료를 통해 아마존이 블랙프라이데이인 지난 25일 온라인 매출 기준으로 월마트, 베스트바이, 타깃, 애플을 제치고 방문객 수가 가장 많은 소매업체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아마존도 이날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당일 킨들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배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애플의 매출도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아이패드와 아이폰, 아이팟, 맥 컴퓨터 등에 대해 소폭의 할인혜택을 주는데 그쳤으나 25일 오후 4시 현재 매출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4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고 IT전문매체들이 보도했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 인터넷판은 아이패드의 판매가 특히 활발했으며, 일부 매장 에서는 아이폰이 동이 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IBM은 온라인 소매동향 관련 보고서에서 블랙프라이데이에 이뤄진 온 라인 쇼핑의 10%가 애플의 기기인 아이패드와 아이폰 등을 통해 이뤄졌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