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witter study reveals explosion in Arabic 'tweeting'

The popularity of Twitter has soared in the Arab world over the past year, a study published Thursday revealed, reflecting the key role of the social networking site in the "Arab Spring" revolutions.



Online Twitter messages, or tweets, in Arabic rocketed from 99,000 a day in October 2010 to over two million last month, social media monitor Semiocast showed in its study into the most popular languages used on the popular site.

Arabic is now the eighth most popular language on the microblogging site, where users leave short messages of no more than 140 characters.

Twitter, Facebook and other social networking sites were used to chronicle the recent uprisings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nd mobilise support.

"With recent events, Twitter has grown exceptionally fast in the Middle East," the report said.

Prominent bloggers including Lina Ben Mhenni, a Tunisian journalist who described the uprising against Zine el Abidine Ben Ali's regime, and Google executive Wael Ghonim, who was a central inspiration to protesters in Tahrir Square in Cairo, were praised for their "real time" depiction of events.

English remains the main language of Twitter, with over 70 million tweets posted daily, but now represents a considerably smaller percentage of the daily global number of tweets, dropping from over 60 percent in 2009 to just under 40 percent two years later.

Tweets in Japanese -- the second most popular language on Twitter -- account for 14.2 percent of the daily total, down from 19 percent a year ago.

In contrast the number of Thai tweets has multiplied by 470 percent.

Around half a million Chinese tweets make it onto the site every day, despite a ban on Twitter in the country.

The study covered a sample of 5.6 billion tweets, or 10 percent of tweets

globally, collected between 1 July 2010 and 21 October 2011 in 61 languages. (AFP)

 

<한글 기사>

"아랍어 트윗 1년새 20배 급증, 세계 언어중 8위"

아랍권에서 민주화 시위 등의 영향으로 소셜네트워킹사이트(SNS) 트위터의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시장조사업체 세미오캐스트에 따르면, 작년 7월부터 1년 반 동안 전 세계 트위터 메시지(트윗)의 10%(56억 건)를 분석한 결과 아랍어 트윗의 하루 건수가 지난해 10월 9만9천 건에서 1년 새 200만 건 이상으로 증가했다.

현재 아랍어 트윗 건수는 세계 여러 언어 중 8번째로 많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SNS는 올해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아랍의 봄'혁명을 주도하고 지지를 이끌어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보고서는 "최근 민주화 시위가 이어지면서 중동에서 트위터가 급격히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튀니지 언론인 리나 벤 메니와 구글 임원 와엘 고님은 각각 튀니지와 이집트에 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 소식을 트위터에서 실시간으로 전파해 혁명을 주도하기도 했다.

한편 영어 하루 트윗 건수는 7천만여 건으로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전 세계 트윗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60%에서 최근 40% 아래로 떨어졌다.

일본어 트윗 건수는 전 세계 트윗의 14.2%를 차지해 영어 다음으로 많았으나 작년 19%보다는 비중이 감소했다.

반면 태국어 트윗 건수는 47배 증가했으며, 중국은 자국 내에서 트위터 이용을 금지하고 있으나 중국어 트윗 수도 하루 50여만건에 달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