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ign tourist per capita spending tops record $901.2 this year: poll

Apple launches iPhone 4S in S. Korea to fanfare

kh close

 

Published : 2011-11-11 10:49
Updated : 2011-11-11 10:50

SEOUL, Nov. 11 (Yonhap) -- Apple Inc.'s iPhone 4S was released in South Korea on Friday with great fanfare as the country's two largest mobile carriers heated up their competition to lure customers.

SK Telecom Co., South Korea's largest mobile operator, and the runner-up KT Corp. invited fans to celebrate the arrival of the iPhone 4S, the first Apple smartphone that the two archrivals have launched concurrently.

At midnight, SK Telecom invited the first 100 people who placed pre-orders for the iPhone 4S to activate the handset before dawn and join celebrations with popular Korean hip-hop artists.

"I feel great to be the first iPhone 4S subscriber in South Korea," said Lee Jae-kwang, a 31-year-old man who lives in a suburb of Seoul.

At KT's flagship store in central Seoul, Apple fans reenacted the ritual commonly practiced by global Apple fans on the first day of a product lunch, forming a long queue before sunrise.

"I'm most looking forward to the iCloud and photo-streaming ability of the iPhone 4S," said college student Kim Myung-gi, who arrived at 6 a.m. to start queuing. ICloud is the name of Apple's new remote, online storage system that wirelessly saves files and photos from the smartphones. 

KT was the first mobile carrier to release Apple's iPhone in the country in 2009.

Customers line up at KT's flagship store in central Seoul to get iPhone 4S released Friday. (Yonhap)


Apple's iPhone 4S, one of the last products created during the lifetime of Steve Jobs, Apple's leader who died last month after a battle with cancer, sports a voice assistant function called "Siri" and a string of new features from the updated operating system.

The iPhone 4S is expected to stack up against the Galaxy series of smartphones from Samsung Electronics Co., including the upcoming Galaxy Nexus, to attract the country's rapidly growing smartphone users.

The number of South Korea's smartphone users reached 20 million at the end of October, less than two years after the iPhone's debut in the country. The country has around 50 million mobile phone users.

 

<한글기사>



잡스의 유작 '아이폰4S' 한국에선 얼마나 팔릴까?



SK텔레콤과 KT가 11일 애플의 아이폰4S를 정식으로 출시했다.

두 회사는 지난 4일 사전판매를 통해 모집한 예약가입자들을 초청해 특별한  개 통 행사를 진행했다.

SK텔레콤은 예약가입자 100명에게 11시 0시에 '국내 최초 아이폰4S 개통'의  기 회를 주는 특별 이벤트를 열었다.

SK텔레콤은 전날 오후 10시부터 예약가입자 100명과 동반 1인을 초청해 을지로 본사 로비에서 아이폰4S 개통 전야제를 열었다.

예약가입자들은 힙합 뮤지션 부부인 타이거JK·윤미래의 공연을 보며 아이폰4S 개통의 순간을 즐겼다. 개통 카운트다운 행사에는 SK텔레콤 모델인 배우 원빈과  신 민아가 참여해 열기를 달궜다.

SK텔레콤은 아이폰4S 1호 및 2호 예약가입자에게 1년간 올인원 54 요금제를  무 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했다.

KT는 이날 오전 8시 광화문 사옥 1층 올레스퀘어에서 예약가입자 100명을  초대 해 아이폰4S 현장 개통행사를 진행했다. 행사 시작 전 올레스퀘어 앞에는 35명의 예 약가입자가 줄지어 기다렸고 이후에도 가입자들이 속속 도착해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KBS 2TV '개그콘서트'의 '애정남' 코너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개그 맨 최효종이 '올레 아이폰의 7가지 특권'을 주제로 한 특별 개그 공연을 펼쳤다. 또 KT가 아이폰3GS와 아이폰4를 출시했을 때의 모습을 담은 사진 전시회도 열렸다.

또 아이폰3GS와 아이폰4의 국내 최초 개통자인 방송인 손정민 씨와 신현진 씨도 행사에 참석해 아이폰4S 개통을 축하했다.

표현명 KT 개인고객부문 사장은 "대한민국의 아이폰 출시 역사를 보여주는 올레 스퀘어에서 새로운 아이폰을 선보이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아이폰 선도  사업자 로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