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government seeks $70M from African official

LOS ANGELES (AP) -- The son of Equatorial Guinea's president plundered his country's natural resources through corruption, spending more than $70 million in looted profits on a Malibu mansion, a Gulfstream jet and Michael Jackson memorabilia, the U.S. government said Tuesday.

Teodoro Nguema Obiang Mangue, a government minister in the West African county, used his position to siphon millions of dollars for his own personal use, authorities said in two civil forfeiture complaints filed in U.S. District Court in Los Angeles and Washington, D.C. The complaints say Mangue's assets can be forfeited because he engaged in misappropriation and theft of public funds for his benefit.

The U.S. government is seeking to recover $70 million in stolen funds from Nguema for ``the benefit of the people of the country from which it was taken.'' 

``We are sending the message loud and clear: The United States will not be a hiding place for the ill-gotten riches of the world's corrupt leaders,'' said Assistant Attorney General Lanny Breuer.

An email message left for Purificacion Angue Ondo, Equatorial Guinea's ambassador to the U.S., was not immediately returned.

U.S. authorities believe Nguema, son of Equatorial Guinea President Teodoro Obiang Nguema, amassed more than $100 million through various schemes while he served as the country's forestry minister. Among them were demanding companies to pay a ``tax'' for doing business in Equatorial Guinea as well as providing Nguema with gifts and free services, according to court documents.

The country of about 680,000 people has become a major oil, gas and timber producer, resulting in billions of dollars in revenue.

Nguema is accused of tapping into that wealth and indulging in a lavish lifestyle, despite a government salary of about $6,800 a month, officials said.

Nguema spent $30 million on a Malibu mansion, $38.5 million on a Gulfstream jet and about $3.2 million on Michael Jackson memorabilia that included a crystal-covered glove from the ``Bad'' tour and a basketball signed by the singer and Michael Jordan, authorities said.

Among the other items purchased by Nguema, according to federal officials, was a 2011 Ferrari automobile valued at more than $530,000. Nguema also stored 24 luxury cars worth nearly $10 million at the Petersen Automotive Museum in Los Angeles and shipped them to France.

Nguema would give various stories to banks that questioned where he received large sums of cash, authorities said. When Nguema opened an account at a California bank in 2007, he claimed that he acquired money from a family inheritance and from trading expensive and custom automobiles, court documents show.

The U.S. Senate Permanent Subcommittee on Investigations issued reports in 2004 and last year regarding possible corruption by Equatorial Guinea government officials.

The 2010 report found that powerful foreign officials and their families used attorneys, real estate agents and lobbyists to circumvent anti-corruption laws.



 

<한글기사>

美, 적도기니 대통령 아들 사치 행각에 제동

전용기·고급주택·마이클 잭슨 기념품 등 자산 800억원 몰수키로

미국 정부가 부정축재한 돈으로 호화판 생활을  벌이 는 것으로 의심되는 아프리카의 빈국 적도기니 대통령 아들에 대한 제재에 들어갔다 .

미 법무부는 25일(현지시간)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음바소고(69) 적도기니 대 통령의 아들로 현 농림장관인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40)의 자산  7천100만달 러(약 800억원) 상당을 몰수하는 내용의 소송을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에서  제기했 다.

망게는 1억달러 이상을 축재해 전용제트기와 초호화 주택, 그리고 요트와  고급 자동차를 구입하는 등 미국 등 해외에서 사치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망게는 팝가수 마이클 잭슨 관련 수집품에만 180만달러(약 20억원)을 썼다 고 소장을 통해 밝혔다.

적도기니는 원유, 목재, 천연가스 등 풍부한 자원을 자랑하지만, 국민의 70% 이 상이 빈곤선 이하에서 생활하는 가난한 나라다.

1979년 쿠데타로 집권한 이래 32년째 장기집권 중인 음바소고 대통령과 그 가족 , 측근은 적도기니의 자원을 자신들의 주머니를 채우는 데 이용하고 있다고  법무부 는 설명했다.

소장에 따르면 망게는 온갖 종류의 뇌물수수와 돈세탁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예로 망게는 가난한 가구에 철제지붕을 얹어주겠다며 기업의 기부금을 받고 나서 이 돈을 착복했다.

또 업체에 벌목권 부여를 조건으로 돈을 요구하고, 목재 수출허가를 내준다며 미리 세금을 받기도 했다.

그는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말리부의 페퍼다인대에 유학을 와서는 고급 호텔에 기거했으며 부촌에 있는 저택을 빌려 산 적도 있다. 

당시 망게가 미국에서 쓴 돈은 모두 적도기니에 진출한 미국 석유회사가 부담했 다.

법무부는 망게 소유의 자산 중 걸프스트림 V 제트기(3천850만달러), 말리부  저 택(3천만달러), 2011년형 페라리 자동차(53만달러) 등의 몰수를 신청했다.

그는 지난 2009년 사망한 마이클 잭슨이 '배드' 순회공연에서 낀 크리스털로 덮 인 장갑을 27만5천달러에, 같은 종류의 양말을 8만달러에 각각 사들였는데, 이들도 몰수 대상에 포함된다.

이외에도 망게는 잭슨의 의상과 사인 음반 등을 다수 소유하고 있다.

음바소고 적도기니 대통령은 2009년 대선에서도 승리해 2016년까지 정권을 연장해 놓은 상태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