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Samsung heir to attend Jobs memorial service at Stanford

By

Published : Oct. 16, 2011 - 15:11

    • Link copied

Lee Jae-yong, chief operating officer of Samsung Electronics Co., is planning to attend a memorial service for Steve Jobs, the late co-founder of Apple Inc., in the U.S. this weekend, industrial sources said Sunday.

Lee, the only son of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has been invited by Apple’s chief executive Tim Cook to the invitation-only memorial service for Jobs, according to sources close to the matter who declined to be named.
Lee Jae-yong Lee Jae-yong

The event is scheduled for the evening of Oct. 16 at Stanford University’s campus.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earlier that Apple invited prominent Silicon Valley figures and others close to Jobs to the service. The private service will precede another event for Apple employees on Oct. 19 that will celebrate Jobs’ life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Cupertino, California.

Jobs died on Oct. 5 after a long battle with pancreatic cancer.

The upcoming appearance of the Samsung scion at a memorial service for Apple’s visionary leader stoked speculation that the two mobile rivals may hold a separate meeting that could end the fierce legal disputes that have raged for the past six months.

The rivalry and tension between the two companies reached its peak this month as they both refused to step back following a series of court rulings in Germany, Australia and the Netherlands.

Last month, a German court ruled in favor of Apple, imposing a temporary sales ban on Samsung’s tablet computers for copying Apple’s design. Samsung filed an appeal.

Last week, judges in Australia placed a sales injunction on Samsung’s tablets, while the Dutch court rejected Samsung’s request to ban sales of the iPhone and the iPad, dismissing its claim that Apple violated its mobile technologies.

Samsung and Apple are locked in more than 20 lawsuits in a dozen countries over mobile patents and designs, even though the maker of the iPhone is Samsung’s biggest semiconductor customer.

The dispute started in April when Apple sued Samsung in the United States for “slavishly copying” its products.

Samsung then accused Apple of “free riding” on its mobile technologies and lodged lawsuits in Asia, the U.S. and Europe. It also filed motions in Italy and France to block sales of the iPhone 4S.  (Yonhap News)


<한글기사>

이재용 "삼성·애플, 동반자이자 경쟁자"


美 스티브 잡스 추도식 참석차 출국
"팀 쿡과 만날 것…일 때문 아닌 친구로"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사장은 애플과의 관계에 대해 "삼성과 애플은 동반자가 돼야 하고, 시장에서는 공정하고 치열하게 경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미국에서 열리는 애플의 공동 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16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말했다.


이 사장은 "팀 쿡과 만나게 되겠지만, 일 때문에 가는 것은 아니다"며 "개인적인 친구로 가는 것"이라며"추도식에도 회사 손님보다는 친구 위주로 부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장은 스티브 잡스와의 추억을 기자들에게 얘기하기도 했다.


이 사장은 "성격이 급하고 다혈질이었지만 한번 믿는 것을 끝까지 밀어붙이는 성격이었다"며 "까다로운 고객이자 경쟁자이지만 어느새 정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어려운 일을 겪었을 때 제일 먼저 전화해서 위로해 주기도 했다"며 "2005년에는 큰 거래가 있었는데 집에서 저녁을 함께할 정도로 친해졌다"고 떠올렸다.


업계 안팎에선 특허 소송으로 갈등이 최고조인 시점에 팀 쿡이 이 사장을 직접 초청한 만큼 추도식 이후 양사 최고 경영진 간 별도의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지만 이 사장은 이에 대해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 사장이 고인과의 관계에 대해 언급한 것은 앞으로도 애플과 부품 분야 등에서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이 사장은 출국 후 현지시각으로 16일 저녁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서 열리는 스티브 잡스의 추도식에 참석한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날 추도식은 실리콘 밸리의 유명 인사들과 잡스의 일부 지인들만이 초청 대상이다.


이 사장과 팀 쿡의 이번 만남 결과에 따라 극단으로 치닫던 양사간 특허 전쟁에서 새로운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