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Three medical students sentenced to prison for sexual abuse

By
  • Published : Sept 30, 2011 - 12:08
  • Updated : Sept 30, 2011 - 12:14

Three former medical students from one of South Korea's most prestigious universities were sentenced to jail on Friday for sexually harassing an inebriated female schoolmate during a trip. 

(Yonhap News)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entenced a 23-year-old male student surnamed Park, one of the convicted, to two-and-a-half years imprisonment for groping the breasts, stomach and other body parts of a long-time female friend from the same medical school.

The court also handed down a one-and-half-year prison sentence to the other two male defendants, surnamed Han and Baek, for joining Park in sexually harassing the victim and taking pictures of her being molested.

The three students from the same undergraduate-level medical department of Korea University groped the female on two different occasions last May while all were on a group trip to Gapyeong, east of Seoul.

At the time of the incident, the female student had been drinking heavily with her male schoolmates and was not capable of resisting the assault, Judge Bae Jun-hyun said while handing out what he called heavy punishments.

The judge also ordered that the names, addresses and other personal information of the convicted be posted on the Internet for three years as part of their punishment. 

"Given the heavy mental shock and sense of betrayal the victim must have felt after realizing the assaults from her old schoolmates, stern penalties are inevitable," the judge said.

"Through this case, her personal life was revealed (to the public) ... causing her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Earlier in September, the three male students were expelled from Korea University over the sexual abuse allegations, which drew heavy media and public attention. (Yonhap News)

 

<한글기사>

성추행 의대생 3명 신상공개



동기 여학생을 성추행한 고려대 의대생 3명에게 전원 실형이 선고됐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에게는 검찰 구형량보다 높은 중형이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배준현 부장판사)는 30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고려대 의대생 3명 가운데 박모(23)씨에게 징역  2 년6월, 한모(24)씨와 배모(25)씨에게 징역 1년6월을 각각 선고했다.

또 3년간 이들의 신상 공개를 명령하고 범행에 사용된 디지털 카메라 등을 압수 했다.

재판부는 "범행 자체의 죄질이 무겁고, 피해자가 6년간 지낸 같은 과  친구에게 서 추행당해 충격과 배신감이 크고 사회적 관심이 집중돼 외상후 스트레스 증후군(P TSD)마저 겪고 있으며 엄한 처벌을 바라고 있다"고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박씨는 피해자의 상태를 확인하며 지속적으로 추행하고, 자리를 옮긴  피해자를 쫓아가 추행하기도 했다"며 가장 무거운 형이 선고된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나타낸 다른 두 명과 달리 무죄를 주장한 배씨에 대해서는 "추행 가담정도는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무죄를 주장한 배씨에 대해서도 교내 양성평등센터에 보낸 메일이나  진술, 범행 직후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등을 토대로 유죄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배씨가 보낸 메일은 자유로운 상태에서 직접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데 , 재판에서 주장한 것처럼 옷을 내려줬다는 등의 내용이 아니다"라며 "배씨가 범행 며칠 뒤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도 다른 동기의 잘못을 대신 사과하는 취지라기 보다는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하는 취지로 읽힌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선고 형량과 관련해 "이들이 추행할 의도로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고 한씨와 박씨는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 형사처벌 전력이 없으며 피해 회복을 위해 공탁금을 낸 점, 촬영한 사진 등을 삭제한 점 등은 유리한 양형사유"라 고 말했다.

이들 3명은 지난 5월 동기인 A(여)씨와 함께 경기도 가평으로 여행을 가 A씨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사이 성추행했으며 박씨와 한씨는 휴대전화와  디지털카메라 로 성추행 장면을 촬영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 15일 이들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3명에게 똑같이 징역 1년6월을  구 형했다.

고려대는 지난 5일 이들 3명에게 최고 수위의 징계인 출교 처분을 내렸다. 출교 처분을 당한 학생은 학적이 완전히 삭제되고 재입학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