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Facebook shutting down online Deals program

By

Published : Aug. 28, 2011 - 17:11

    • Link copied

WASHINGTON (AFP) -- Facebook is ending a Deals program launched in April which offered online bargains like Groupon, LivingSocial and other companies.

"After testing Deals for four months, we've decided to end our Deals product in the coming weeks," the Palo Alto, California-based social network said in a statement.

"We think there is a lot of power in a social approach to driving people into local businesses," Facebook said. "We've learned a lot from our test and we'll continue to evaluate how to best serve local businesses."

Facebook began testing deals in April in five US cities -- Atlanta, Austin, Dallas, San Diego, and San Francisco -- in a bid to expand its revenue stream beyond advertising and carve out a niche in the growing online bargain space.

Chicago-based Groupon, which offers subscribers discounts on a broad range of consumer goods and services, has enjoyed a spectacular rise since its founding in 2008 and rejected a reported $5 billion takeover offer from Google last year.

Google is currently testing its own online coupon program, Google Offers.

Facebook said that while it was shutting down Deals, it remains "committed to building products to help local businesses connect with people, like Ads, Pages, Sponsored Stories, and Check-in Deals."

Check-in deals are offered by individual businesses to Facebook members who visit an establishment and "check-in" using a mobile phone.

 

<한글기사> 

페이스북 4개월만에 소셜커머스서 철수



소셜네트워크사이트인 페이스북이 소 셜커머스사업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미국 현지 언론들이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26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4개월간 소셜커머스 사업에 대한 테스트 결과, 몇주내 이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번 테스트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으며, 앞으로도 지역  자영업자 들에 최상의 서비스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온라인 쿠폰에서는 철수하지만 지역 자영업자들과 연계해 광고나 회 원들의 '체크인' 할인 상품 제공 등 다른 사업들은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 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사이트인 페이스북은 지난 4월 온라인 쿠폰사업에  진출 해 그루폰, 리빙소셜과 유사한 사업을 한다고 밝혀 이들 업체의 향후 성장에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조사업체인 알티미터그룹의 파트너인 제리미야 오양은 "그루폰의  공동구매 는 유용한 상품이지만 진입장벽이 없어 너도나도 진출하는 바람에 제대로 이익을 내 지 못하고 있다"면서 "페이스북의 철수는 다른 기업들에는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