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ervert arrested for making prank video calls

A man has been arrested for randomly making numerous video calls to women, sexually harassing those who answered.

The 34-year-old offender, known only by the surname Song, allegedly dialed 107 females since April, Ulsan Metropolitan Police Agency said.

They said he had made calls by hiding his sender identification and intriguing the recipients by imitating the voice of a child. When the victims confirmed the video call, Song would allegedly expose himself.

The police said that Song performed these acts because he felt sexual satisfaction from them.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관련 한글 기사>

“영상통화 받았더니…” 음란행위 30대 덜미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동부경찰서는 25일 휴대전화 영상으로 불특정 여성에게 음란행위를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송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송씨는 지난 4월6일부터 최근까지 총 107차례에 걸쳐 여성들에게 무작위로 영상통화를 시도해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발신자 제한 표시로 전화를 건 뒤 어린아이 목소리를 냈으며 이를 궁금하게 여긴 여성들이 얼굴을 보여주면 음란행위를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송씨가 노출 행위로 성적 만족을 느껴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