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ocolate wards off hunger, and maybe sunburn too

 MONTREAL (AFP) -- Scientists in Canada said Monday that they plan to study whether eating dark chocolate not only satisfies sweet tooth cravings, but protects against sunburn as well.

(MCT)
(MCT)

The study by researchers at Laval University in Quebec will monitor the effects of chocolate consumption on fair-skinned volunteers between the ages of 25 and 65, each of whom will be prevailed upon to eat three squares of chocolate per day for 12 weeks.

Earlier research in Germany and Britain has found that chemicals in chocolate called polyphenals increase blood flow close to the skin, which helps protect against ultraviolet rays, but those studies were too small in scale to be conclusive.

The scientists at Laval University's Institute of Nutraceuticals and Functional Foods hope to confirm the link in a study of 60 people, about half of whom already have been recruited, they said.

Test subjects who have been fed chocolate are to be exposed to ultraviolet rays in a laboratory and their skin then checked for sun damage. A control group will be given a placebo.

Scientists said the study will only include female participants so that researchers can control for the variability between the body's natural hormones in men and women.

 

<한글 기사>

초콜릿으로 햇볕에 타는 피부 보호한다?

캐나다의 한 대학교 연구진이 초콜릿이 햇볕에 타는 피부를 보호하는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려는 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퀘벡에 위치한 라발대학교의 연구원들은 보통 피부를 가진 25세에서 65세 사이의 참여자들에게 하루에 초콜릿을 세 조각씩, 12주간 섭취하게 한 후 그 경과를 연구하게 된다.

이미 독일과 영국에서 발표된 연구에서 초콜릿의 폴리페놀 성분이 피부와 근접한 혈류량을 늘려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한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연구가 너무 작은 범위로 진행되어 결론을 도출하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라발대의 실험은 초콜릿 섭취 후 연구실 안에서 자외선에 실험 대상을 노출시킨 후 피부 손상 정도를 파악하게 된다.

연구진은 남성과 여성의 신체에 자연 호르몬에 의한 변수를 제어하기 위해 여성 참여자만을 대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