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hoto on North Korea suffering from flood is fake’

A photo that shows Pyongyang residents suffering from heavy rain has been digitally altered, the Associated Press said in a letter to editors and other subscribers Monday afternoon.

The news agency asked them to immediately eliminate the photo from their system and archives.

“The content of this image has been digitally altered and does not accurately reflect the scene,” the news agency said in a statement titled “Photo Kill”

The photo taken Friday, July 15, was released Saturday, July 16, by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via Korea News Service, the AP said.

(AP)
(AP)

(AP)
(AP)


The photo shows residents wade through a flooded street in North Korea’s capital city.

North Korea said heavy rain flooded farmland, destroyed homes and caused some deaths.



By Cho Chung-un

(christory@heraldcorp.com)

Edited by Rob York

AP통신 '北 대동강 수해사진 조작된 것'

"포토샵 처리 흔적"…고객에 삭제 당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 AP통신이 18일 자사가 이틀 전 송고한  북 한의 대동강변 수해 사진이 디지털 기술로 조작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고객에 삭제를 당부했다.

문제의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5일 촬영해 16일 계약사인 AP 등에 전송한 것으로, 조작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장이 예상된다.

해당 사진은 폭우로 대동강 주변의 도로가 완전히 침수된 상황에서 주민 7명이 걸어가는 장면을 담고 있다. 사진에는 대동강변 일대가 성인의 무릎 높이 이상으로 침수된 것으로 나타나있다.

북한은 최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대동강 일대에 많은 비가 내렸고 홍수가 날 위험이 있다고 긴박하게 보도해왔다.

그러나 AP통신은 이날 고객을 대상으로 공지한 `PHOTO KILL(사진 삭제)'이란 글 에서 해당 사진에 대해 "AP통신의 편집인들은 포토샵으로 처리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삭제를 당부했다.

AP통신은 사진이 조작된 근거로 침수도로를 보행하는 주민들의 다리 부분이  깨 끗하고 바지에 흙탕물이 튄 부분이 적다는 점을 들었다.

통신은 또 조선중앙통신의 이 같은 조작 의혹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2008년에 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을 조작한 의혹이 있었다고 전했다.

AP통신의 주장대로 문제의 사진이 조작된 것이라면 북한이 국제사회의 지원을 노려 수해를 과장한 것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