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ustralian woman expected to be world’s richest person 

Gina Rinehart
Gina Rinehart


Gina Rinehart, Australia’s richest person, is also projected to become the wealthiest person in the world, the Telegraph reported.

With her fortune doubling to more than $10.8 billion in the past year due to a commodities boom, her asset value will soon surpass wealthy figures such as Carlos Slim, the Mexican magnate worth $73 billion and Microsoft Chairman Bill Gates, who is worth $56 billion, Citigroup has estimated.

Her company started off when her father, Lang Hancock, found the world’s largest iron ore deposit in Australia’s Pilbara region in 1952. Australian business website SmartCompany reported that the company’s coal and iron production is currently “spinning off annual profits approaching $10 billion,” giving her a “personal net worth valuation of more than $100 billion.

Citigroup also stated that she expected to be the wealthiest mainly because she owns her companies without any shareholders.

The current world’s wealthiest woman is Christy Walton, who holds assets worth $42 billion. She is widow of Wal-Mart heir, John Walton.

By Christopher Kim
Intern Reporter
(chriskim1006@gmail.com)
Edited by Rob York

<한글 번역>

세계 최대 갑부는 다름아닌 호주여성이 될 전망 

호주 최고 갑부 지나 라인하트가 세계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이 될 전망이라고 영국 텔레그래프지가 보도했다. 

작년 원자재 호황으로 그의 재산은 2배가 오른 108억 달러 (11조7000억원)가 됐다. 이 추세가 계속된다면 라인하트의 재산은 멕시코의 거물 카를로스 슬림의 재산 730억 달러(79조원) 과 마이크로 소프트 전회장 빌 게이츠의 재산 560억 달러(60조원)를 뛰어 넘을 것이라고 씨티그룹이 예상했다.

라인하트의 기업은 그녀의 아버지 랑 핸콕이 1952년 호주 필바라 지역에 위치한 세계 최대 철강 매장지를 발견하면서부터 시작했다. 그녀는 20년 전 빚에 허덕이고 있던 이 회사를 물려받아 현재 석탄과 철강 생산으로 매년 100억 달러 (10조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호주 비즈니스 웹사이트 스마트컴퍼니는 그녀의 순자산이 1,000억 달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와 같은 부를 축적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회사 주주 없이 자신이 일괄적으로 회사를 소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세계 최고 여성 갑부는 미국 월마트 후계자 미망인인 크리스티 월턴으로 그녀의 재산은 420억 달러(45조원)로 기록되고 있다. 

(헤럴드 온라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