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Female swimmer An Se-hyeon ranked 4th in the world

Korean pop groups hold first concert in Paris

kh close

 

Published : 2011-06-12 14:16
Updated : 2011-06-12 14:24

(Yonhap News)

PARIS (Yonhap News) -- Five South Korean pop bands held their first concert in Paris on Friday, making a successful debut on the European stage in front of more than 7,000 eager fans.

Popular acts TVXQ, Girls‘ Generation, Super Junior, SHINee and f(x) put on a three-hour performance at Le Zenith de Paris concert hall, singing a total of 44 songs for the fans, who had come from all parts of Europe, including France, Spain, Italy and Poland.

About 100 teenage fans spent the night outside the concert hall on Thursday, while more than 1,000 people crowded outside the hall five hours prior to the start of the show. Even rain was not enough to drive away fans who stood waiting for the concert to start as they sang Korean pop songs and danced to their music.

“I started liking K-pop because of my daughters,” said a father, who had come with his two teenage girls, one of whom had injured her leg in a recent accident. “I like Super Junior. They dress well without being too flashy.”

The pop groups took the hall by storm as they sang and danced for the cheering and screaming of fans. The show’s organizers estimated that only about 2 percent of the audience were Koreans.

“The singers and fans came together as one and made today‘s show a successful debut performance (in Europe),” one of the organizers said after the concert.

The pop bands’ Seoul-based agency, S.M. Entertainment, initially scheduled only one show for Friday, but later added another show for Saturday after tickets for the first concert sold out in 15 minutes. Hundreds of French fans rallied in front of the Louvre Museum to demand an extra show.

“I think K-pop is gaining popularity thanks to S.M.‘s global system, foreign composers and choreographers, and the singers’ appearances,” said Leeteuk, a member of Super Junior. “I think it was also helped by social networking sites, such as YouTube.”

“Most people in the audience were able to sing along to our songs even though it‘s difficult to understand another’s feelings and thoughts without understanding the language, and our songs were in Korean, not French,” he said. “I think K-pop may gain popularity not only in Europe, but also in South America and Africa.”


(한글기사)

< K팝 전사들, 파리의 밤 뜨겁게 달궜다 >

한류열풍 파리점령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 한국의 K팝 전사들이 예술의 도시 프랑스 파리의 밤을 뜨겁게 달구며 한류의 유럽 진출 서막을 성공적으로 열어젖혔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동방신기와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샤이니, 에프엑스 등 5개 K팝 그룹은 10일 밤(현지시간) 파리 르 제니트 공연장에서 7천여명의 한류팬이 운집한 가운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공연을 멋지게 소화하며 성공적인 유럽 데뷔를 이뤄냈다.

‘2012 한국 방문의 해 기념’으로 마련된 이번 공연은 이틀 전부터 밤을 새우며 진을 친 극성 팬들이 몰려들기 시작해 9일에는 밤샘을 한 청소년들이 100명에 달하고 공연 5시간 전에 이미 1천명이 넘는 관객이 운집할 정도로 유럽 한류팬들이 학수고대하던 무대였다.

프랑스는 물론이고 스페인, 이탈리아, 폴란드, 세르비아 등 유럽 각국에서 몰려든 300여명의 한류 팬들은 공연 시작 5시간 전부터 공연장 앞에 모여 프랑스 한류팬 클럽인 ‘코리안 커넥션’의 주도 아래 K팝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분위기를 돋웠다.

이번 공연을 지원한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도 프랑스에 이미 잘 알려진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 인형을 분장시켜 한국 알리기에 주력했다.

공연 시작 4시간 전부터는 몇 차례에 걸쳐 소나기가 장대비처럼 쏟아지기도 했지만, 한류팬들은 환한 웃음 속에 전혀 대열을 흐트러뜨리지 않은 채 자리를 굳게 지켰다.

1주일 전 사고로 다리를 다친 16세 딸과 13세 딸을 데리고 나온 한 40대 가장은 “딸들 때문에 K팝을 좋아하게 됐다”면서 “옷이 화려하지는 않지만 아주 잘 차려입는 슈퍼주니어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관객 입장이 지연되면서 예정보다 다소 늦게 공연이 시작됐지만 한류팬들은 파도타기 응원을 하고 ‘SM타운’과 자신들이 좋아하는 그룹 이름을 소리 높게 외치며 즐겁게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은 금새 한국 스타들과 하나가 돼 노래는 물론이고 연신 몸을 흔들어대며 K팝 열기에 빠져들었다.

5개 팀의 SM타운 K팝 전사들은 모두 44곡의 노래로 장장 3시간이 넘는 공연을 하면서 립싱크가 없는 열정의 무대를 처음 만난 한류팬들에게 선사했다.

공연 후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는 “SM타운의 유럽 첫 콘서트에 공항에서부터 많은 팬이 몰려 크게 놀랐다”면서 “이번 공연을 점수로 치면 처음인 만큼 80점부터 시작한다고 말하겠지만 K팝 문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여 가슴이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녀시대의 수영은 “K팝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 인정받는다는 생각에 기쁘다”고 말했고, 샤이니의 온유는 “음악이 만국 공통어라는 점을 실감했다”고 털어놨다.

슈퍼주니어의 이특은 “SM의 글로벌 시스템과 외국 작곡가와 안무가, 가수들의 비주얼이 잘 어울린데다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의 힘으로 K팝이 인기를 얻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특은 “그 나라 언어를 모르고는 감정과 마음을 이해할 수 없는데 대부분의 관객이 프랑스어도도 아닌 한국 노랫말을 잘 따라하더라”면서 “유럽은 물론이고 남미와 아프리카에서도 K팝이 큰 사랑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이날 공연장을 찾은 관람객 가운데 한국인은 2% 정도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오늘 공연은 팬과 가수 모두 하나가 돼 만들어낸 성공적인 데뷔 무대”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