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Seoul is 5th most costly city in Asia

Seoul is the 5th most expensive city in Asia, according to a research “Cost of Living in Asia.”

Conducted by ECA International, a global HR solution company, the data showed that the cost of living is highest in Tokyo. The other three cities pricier than Seoul were also in Japan -- Nagoya, Yokohama, and Kobe.

The research is conducted twice a year, where the criteria are focused on consumer goods like groceries, apparel, and food. Housing, automobiles, education, and utility bills are excluded.

Tokyo ranked number one not only in the Asian region, but also in the globe, followed by Oslo (Norway), Nagoya (Japan), Stavanger (Norway), Zurich (Switzerland), Luanda (Angola), and Geneva (Switzerland).

Busan ranked 10th in Asia after Singapore, Hong Kong, Beijing, and Shanghai.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서울, 亞 지역에서 5번째로 비싼 도시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아시아 지역에서 다섯 번째로 비싼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 솔루션 업체인 ECS International이 매년 2번씩 발표하는 “아시아 생활비” 순위에 따르면, 서울은 전체 5위를 기록하였으며, 부산은 10위를 기록하였다.

가장 비싼 도시는 일본의 수도 동경으로 나타났고, 2-4위도 나고야, 요코하마, 그리고 고배 등 전부 일본 도시가 차지했다.

동경은 아시아 순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가장 비싼 도시로 나타났다. 세계 순위에서 “상위권” 도시에는 오슬로, 스타방게르, 취리히, 제네바 등 주로 유럽 도시들이 차지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