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Woman gets 152 Facebook friends tattooed

A woman from the Netherlands has engraved 152 of her online friends on her arm.

While some criticize that friendships within the world-famous social network are just temporary, the woman proved that they can be far more permanent.

After the tattoos were done, she posted a video clip on YouTube. In the video’s description, she wrote: “These are not all my friends. Just the people I care most about. I got their permission and they were very proud to be on it. To me it represents who I am right now and the time we live in. And of course I love the looks of it.”

The tattoo artist was Dehvyathe Xaviera Moelker, also known as “Dex.”

Meanwhile, she is not the only one with tattoos related to Facebook. Rapper/singer T-Pain also has a tattoo of a famous “like” logo, reading “You don’t have to like me.”

Watch the full video:
http://www.youtube.com/watch?v=ApOWWb7Mqdo&feature=player_embedded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요약>

和 여성, 팔에 페이스북 친구 152명 문신

네덜란드의 한 여성이 자신의 팔에 152명의 페이스북 친구를 새겨 화제다.

페이스북의 인간관계가 피상적이고 단기적이라는 비판이 있는 가운데, 이 여성은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라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자신의 문신 새기는 과정을 YouTube에 올린 이 여성은 "몇 개월간 노력한 나의 소셜 문신을 보여주고 싶다. 놀랍지 않은가? 난 이것이 자랑스럽다. 여러분들도 좋아하길 바란다"고 글을 올렸다.

한편 페이스북 관련 문신을 한 사람은 이 여성이 처음은 아니다. T-Pain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한 래퍼는 "절 좋아할 필요는 없습니다"라는 문신을 하면서, 페이스북의 "좋아요" 로고를 새기기도 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