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Rice makes you stronger, healthier than bread: study

By (공용)코리아헤럴드
  • Published : May 11, 2011 - 11:33
  • Updated : May 11, 2011 - 12:18

Rice allows one to work out nearly 50 percent longer than bread and is more effective in reducing cholesterol, a new study suggested.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unveiled the result of its recent research on the health effects of Koreans’ staple food in a public forum on Wednesday.

In a test on university students, researchers measured how long they can perform exercise after eating rice or bread.

The duration of time averaged 456 seconds (with an error margin of 58.3 seconds) for rice, compared with 311 seconds (with an error margin of 41.9 seconds) for bread.

The researchers also probed how rice and bread affect the level of blood cholesterol in hamsters with hyperlipidemia.

After eight weeks, those fed with rice showed lower levels of fat and cholesterol, researchers said.

In the group, accumulation of fat reduced and excretion of bile acid increased, the research showed.

“We observed that rice reduces the manifestation of fat-composing DNA and increases the manifestation of lipid metabolism DNA and decomposing DNA,”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said.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Edited by Rob York

Korean traditional meal with rice and other side dishes (Yonhap News)

<한글 기사>

밥이 빵보다 운동수행능력 증가시켜

밥이 빵에 비해서 운동수행 능력을 증가시키고 고지혈을 억제하는 효능이 우수한 것으로 실험결과 드러났다는 주장이 10일 제기됐다.

한국식품연구원 쌀소비촉진 가공기술 산업화 연구단(단장 이현유 박사)은 11일 열릴 예정인 농업연구사업단 성과발표회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단에 따르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밥이 운동수행능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한 결과, 밥을 먹었을 때 운동지속시간은 `456±58.3초‘였으나 빵을 먹었을 때는 `3 11±41.9초’였다.

또 고지혈증이 걸린 햄스터에게 밥과 빵을 각각 8주간 먹인 후 혈중 지질함량 등을 분석한 결과 밥 섭취군에서 혈중 중성지방 및 총콜레스테롤, 저밀도 콜레스테 롤 농도가 의미있게 감소해 밥의 항고지혈 효능이 확인됐다고 연구단은 밝혔다.

뿐만아니라 밥 섭취군에서는 간조직의 지질 축적량이 감소하고 담즙산 배설이 증가했다.

연구단은 “이런 효능은 밥 섭취가 지방 합성관련 유전자 발현을 감소시키고 지 방대사 및 분해 관련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킴으로써 나타나는 것임을 확인할 수 있 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