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aide open to probe of past administration

Police investigating bomb threat

kh close

 

Published : 2011-05-03 10:59
Updated : 2011-05-03 12:21

(Yonhap News)

Police rushed to Samsung Electronics’ headquarters in southern Seoul Tuesday in response to an e-mailed bomb threat following the killing of Osama bin Laden.

 The Canadian unit of the electronics firm received an e-mail at 4 a.m. from an unidentified person who threatened to bomb Samsung’s main office and some Middle Eastern countries’ embassies in Seoul.

The countries were Turkey, Pakistan, Saudi Arabia, Iran, Oman, Bahrain, Jordan, Syria and Egypt.

 About 50 members of the special police force were sent to the Samsung building at 7:35.

 Seoul enhanced security at public facilities and diplomatic missions as Korea, a key ally of the U.S., could become the target of retaliatory attacks by Al-Qaida.

(Herald Online)

 
<한글 기사>

'삼성사옥 폭파' 협박 이메일…경찰 수색중

삼성 사옥과 주한 아랍국가 대사관을 폭파하겠다는 내용의 협박 이메일이 접수돼 경찰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3일 오전 4시께 "삼성 본사와 주한 터키,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오만, 바레인, 요르단, 시리아, 이집트 대사관에 2~6일 폭발물을 설치해 폭파시키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이 삼성 캐나다 현지 법인에 들어왔다.

   경찰은 삼성 측의 신고를 받고 오전 7시35분께부터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특공대와 강력팀원 등 50여명을 보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