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Man loses suit against parents over allowance

A Spanish family court has ordered a 25-year-old man to leave home and get a job, dismissing a suit he filed against his parents for “no allowance.”

The plaintiff, whose name has not been revealed, sued his parents for cutting off his allowance of $587, according to the Think Spain.

Judge Jose Luis Utrera said that despite the soaring unemployment in Spain he is still capable of finding a job, and that the family cannot afford to care for him now that he is in his adulthood.

“Parents have no absolute or unlimited obligations to provide maintenance for their adult children -- such actions are only limited to certain circumstances,” the judge said.

However, he told the family to pay the man 200 euros ($300) for the next two years to “help with his emancipation.”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 요약>

용돈 삭감에 부모를 고소한 25살 청년, “집에서 나가라” 판결

스페인 법원은 부모가 용돈을 삭감하였다고 고소한 25살 청년에게 30일 이내에 집에서 독립하고 취직하라는 판결을 내려 화제다.

월 587불 상당의 용돈을 받던 이 청년은 부모가 용돈을 삭감하자 반발하고 소송을 걸었다.

법원은 비록 스페인의 실업률이 높다고 해도 이 남성을 취직할 능력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하며, 가족들이 더 이상 이 남성의 사치를 부담할 수 없다고 밝히며 부모의 손을 들어줬다.

“부모는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 성인 자녀에 대해 그 어떠한 절대적이고 무한정적인 책임을 지니고 있지 않는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한편, 자녀가 독립을 할 수 있도록 향후 2년간 매달 $300 정도의 지원금을 지급하라고 덧붙였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