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CC demands explanation for smartphone location log

Korean regulator to ask Apple’s on nature of location collected on devices 



An Apple Inc. logo hangs above the entrance at the Fifth Avenue store in New York. (Bloomberg)
An Apple Inc. logo hangs above the entrance at the Fifth Avenue store in New York. (Bloomberg)

Korea’s top communications regulator will request that Apple Inc. address the privacy concerns caused by recent allegations that the company has been accumulating location information of its users.

Officials of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said it will be communicating with Apple Korea on the matter. The local office declined to comment, but industry sources said Apple Korea has indicated it would be relaying the request to its U.S. headquarters.

The domestic regulator said that so far there seems to be no visible violation of local laws on the prot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 on the part of Apple.

Problems may arise, however, if Apple was sending and storing information at its server without an encryption process since such oversight could prompt hacking should the devices fall into the wrong hands, and lead to violations of personal information, officials added.

Last week, Apple and Google were slammed by media reports that it keeps records of the whereabouts of the owner of their smartphones.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hat these phones—regularly transmit their locations back to the respective companies.

Google on Sunday said all information related to location information of users is encrypted and cannot be tracked.

The company also said their users are informed of the choice they have as to whether Google may collect their location information.

Location points and times are often considered as some of the most valuable information a mobile phone can provide because they can tell advertisers where someone has been and where they might be going -- and what they might want to buy at that locale.

According to research firm Gartner Inc., location-based services are expected to rise to be worth $8.3 billion by 2014.

Researchers, however, have emphasized that there’s no evidence that Apple has access to such detailed data.

Industry sources here said parts of the reports on Apple and Google seem to be based on fabrication or were stretching the truth.

“The information collected on smart devices are very vague and does not allow much room for crimes,” one source said, declining to be identified.

Last year, Apple had explained to U.S. congressmen that the purpose of the location information is to maintain a comprehensive location database.

Experts, however, had at the time asked why the information was not deleted after the main servers received them.

Google and Apple are now reminding users that location services switches can be flipped off to avoid being tracked. The services, however, are turned on as a default, meaning users -- many of them unaware that such services even exist -- must physically turn them off.

(jemmie@heraldcorp.com)

 

<한글요약>



방통위 위치정보 관련 '애플측에 해명 요구할 것'



방송통신위원회가 아이폰 사용자가 본인도 모르게 위치정보가 저장되고 있다는 최근 언론보도에 대해 애플측에 해명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의 요구를 전달받을 것으로 알려진 애플 코리아는 현재 미국본사에 확인해보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된 바로는 아이폰의 위치정보 저장 기능이 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에 관한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하지만 위치정보가 암호화나 익명처리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핸드폰이 해커들의 손에 들어갈 경우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언론보도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 모두 자사 스마트폰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그렇게 수집된 위치정보가 자동으로 애플과 구글의 서버로 전송된다고도 보도했다.

구글측은 24일, 모든 사용자의 위치정보는 암호화와 익명화를 거치기 때문에 추적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또 모든 사용자들은 정보에 동의하지 않을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고 했다. 

사용자가 머물렀던 위치와 시간 정보는 광고자 입장에서 누가 어디에 있었고 어디를 향해 갈지를 알려주며 그곳에서 어떤 상품을 사고 싶어할지 까지도 알려줄 수 있는 긴요한 정보로 분류된다.

조사업체 가트너는 위치정보 서비스 시장이 2014에는 8억3천 달러에 이를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에 의하면 현재 애플은 이렇게 자세한 정보까지는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국내 업계 관계자들에 의하면 애플과 구글에 대하 보도중 거짓이나 왜곡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스마트기기에서 수집되는 정보는 보통 모호하며 범죄의 가능성은 몹시 낮다고 주장했다.

애플이 지난해 미 의회에 전달하기를, 위치정보 수집은 보다 폭넓은 위치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때 당시 전문가들은 그렇다면 정보수집 후 바로 삭제하지 않은 점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었다.

현재 구글과 애플은 사용자들이 원하지 않으면 위치정보 서비스 기능을 꺼버릴 수 있다고 피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 서비스는 “켬 상태”가 기본설정 되어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기능이 있는지도 모르는 많은 사용자들은 직접 설정을 바꿔야 한다.

(김지현/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