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mma Watson takes break from Brown University

Emma Watson, who played Hermione Granger in the Harry Potter movie series, is to put her studying on hold.

“I’ve decided to take a bit of time off to completely finish my work on ‘Harry Potter’ … and to focus on my other professional and acting projects,” posted Watson on her site Emmawatson.com, explaining her decision.

“I will still be working towards my degree ... it’s just going to take me a semester or two longer than I thought,” “As you know, I love Brown and I love studying pretty much more than anything but recently I’ve had so much to juggle that being a student AND fulfilling my other commitments has become a little impossible,” she added.

However, there is a rumor circulating claiming that Watson was having trouble living the life of a student due to her fame.

She has allegedly been teased by peers with lines from Harry Potter, according to New York Daily News. Apparently, students would shout “three points for Gryffindor” when she answered questions during class.
It is expected that she will leave Brown and transfer to another university, according to reports.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mma Watson (Yonhap News)
Emma Watson (Yonhap News)


<한글 요약>

엠마 왓슨, 브라운 대학 떠날 듯?

해리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세계적인 여배우 엠마 왓슨이 현재 다니는 브라운 대학을 관둘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 화제다.

왓슨은 “잠시 시간을 내서 해리포터를 마치는데 집중하려고 한다,”고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유를 밝혔다.

그녀는 “여전히 학위 공부를 할 것이며, 한 두 학기 정도 시간이 더 걸리는 것 뿐”이며 “나는 브라운을 사랑하고 무엇보다 공부하는 것이 좋지만 요즘 일들이 너무 많아 학생 신분을 유지하며 다른 일들이 하기 조금 버거워졌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그녀가 바라던 정상적인 학교 생활이 불가능해져서 이런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일례로 왓슨 양이 수업 시간에 교수님 질문에 응답 하면 학생들이 “그리핀도르 3점!” 을 외치는 등 계속 영화와 연관시켜 놀리는 경우가 빈번했다고 뉴욕 데일리 뉴스가 보도했다.

연예가는 그녀가 브라운 대학을 떠나 다른 학교로 편입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