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 considering lowering oil taxes: minister

South Korea is considering lowering taxes on oil consumption to help ease financial burdens on low- and mid-income people from sky-high oil prices, the nation's finance minister hinted Monday.

"The government does not deny the need for lowering oil taxes,"

Finance Minister Yoon Jeung-hyun told lawmakers. "It is taking a close look at when and how much the government should push for (tax reduction)."

He noted that the government is also considering reducing tariffs on oil imports.

His remarks come as soaring oil prices are feared to hurt the livelihood of the working-class people, with gasoline prices exceeding 2,000 won (US$1.84) per barrel at many gas stations.

Currently, oil taxes account for around 50 percent of gasoline sold at the pump here.

In a slight change from their previous stance, policymakers recently said that the government is seeking to reduce taxes levied on oil consumption.

Many had argued that it is too early to lower taxes as oil prices remain far below those in 2008, when the government temporarily cut oil taxes in the face of runaway crude prices. Some also expressed concerns that such a move could hurt the nation's fiscal soundness by reducing tax revenue.

Oil prices are being closely watched as a hike could add to the already-high inflationary pressure. South Korea's consumer prices jumped 4.7 percent in March from a year earlier, the fastest price hike in 29 months since October 2008.

(Yonhap News)

<한글 기사>

윤증현 "유류세 언제 인하할지 고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는 유류세 인하 필요성을 부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류세 인하계획에 대한 한나라당 이화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히고 "언제, 얼마나 (인하)할지 정부가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정부가 서민 물가부담을 낮추기 위해 유류세를 인하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이어 "관세 인하를 포함해 (유류세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법인세 인하계획을 철회해야 한다는 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법인세 인하 혜택은 대기업에만 돌아가지 않는다"면서 "법인세는 국가간에 세율 경쟁이 벌어지고 있어 당초 계획대로 내년부터 2% 포인트 내려야 한다는 정부의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4대강 지류ㆍ지천사업의 추진배경에 대한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질의에 "기존 4대강 사업에도 지류사업이 포함돼 있었고 계속 들어가는 예산이 있기 때문에 그것을 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지류사업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것이냐"는 민주당 조영택 의원의 질문에 "내년도 예산반영을 위해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아파치 헬기 도입사업을 추진하면서 미 공군이 도입하려는 구급구조 헬리콥터(CVLSP)로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을 공급하는 방안을 연계하면 어떻겠느냐"는 한나라당 유기준 의원의 질의에 "두 사업을 연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