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lectronic banking safety under scrutiny

Customers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Nonghyup, have been unable to withdraw cash or use online banking services after the shutdown of the bank's computer system began around 5 p.m. on Tuesday, April 12, 2011. (Yonhap News)
Customers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Nonghyup, have been unable to withdraw cash or use online banking services after the shutdown of the bank's computer system began around 5 p.m. on Tuesday, April 12, 2011. (Yonhap News)

Authorities launch investigation into network failure of Nonghyup

The prosecution and financial regulators began their investigation into the unprecedented breakdown in network systems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or Nonghyup.

While the number of Nonghyup customers comes to about 30 million, the bank suffered a significant problem within its online transaction systems for the three-day period ending Thursday.

More seriously, the bank said it has failed to uncover factors for the breakdown.

There were two speculations ― the systems could have been hacked or intentionally destroyed by one or more employees. But nothing has yet to be clearly revealed as of 4 p.m. Thursday.

Nonghyup made a public apology and gave detailed explanation of the affairs during a press conference Thursday. The bank said that the exact cause of the incident should be identified through the authorities’ investigation.

Nonghyup alleged that the breakdown started from the laptop computer of an employee, who works for the bank’s subcontractor.

The bank also argued that it has no choice but to suspend all of its systems due to a code causing problems in the employee’s computer. But the employee reportedly insisted that he had not entered the code into his notebook computer.

Nonghyup has seen its network systems, including Internet banking and automated teller machines, break down since around 5 p.m. Tuesda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hich dispatched a group of inspectors to Nonghyup on Wednesday, has pledged to conduct a more intensive inquiry into the bank starting next Monday.

The watchdog also plans to instruct financial companies to bolster cyber security for their electronic financing system to check if there is critical weakness.

Electronic finance in the nation has made rapid progress over the past several years.

However, electronic financial accidents have continued, such as hacking at Korea Exchange Bank in May 2005, phishing at Kookmin Bank and Nonghyup in January 2007, an attempt to hack into Hana Bank and Korea Exchange Bank in May 2008, hacking for root permissions at Moa Savings Bank in May 2008, and a series of financial accidents by telephone.

“As the risk of electronic financial accidents has increased, continued efforts should be made to further develop e-finance safety,” an FSS official said.

The Electronic Financial Services Act was enacted in February 2006 and came into effect in January 2007. Its purpose is to decide who takes responsibility for financial accidents and to protect customers.

Solving the responsibility problem may be needed to decide possible solutions between customers and financial companies.

The act states that financial companies and e-finance service provider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damages when customers sustain losses resulting from technological accidents.

By Kim Yon-se (kys@heraldcorp.com)

 

<한글 기사>

한은, 농협 전산사고 공동검사 직권 착수

12일 농협 사고 여파 한은전산망 일시 장애

정부, IT 보안실태 전수조사…금융권 전방위 조사

한국은행이 나흘째 전산 장애 사고를 낸 농협에 대해 직권으로 공동검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정부도 전 금융회사의 보안실태 점검에 착수해 농협과 현대캐피탈의 사고 여파로 금융업계가 대대적인 검사를 받게 됐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한은은 이날 오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농협에 대한 공동검사권 발동 안건을 의결할 방침인 것으로 전했다.

한은이 이례적으로 임시 금통위를 열어 공동검사 형식으로 개별조사에 나서는 것은 은행권에서 점포가 가장 많은 농협의 전산 사고가 그만큼 중대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농협 전산 사고가 발생한 12일 한은전산망도 일시 장애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시중은행에 대한 공동검사가 한은 금융안정분석국 주도로 이뤄지지지만, 한은은 농협의 전산 사고가 지급결제와 관련된 점 등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금융 안정분석국과 금융결제국, 전산정보국도 함께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한은은 금통위에서 안건이 통과되면 이날 중 금융감독원에 공동검사를 요구할 계획이다. 한은이 공동검사를 요구하면 금감원은 이를 수용해 18일부터 한은과 함께 공동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농협 전산 장애가 생각보다 지연되고 있어 한은금융망이나 소액 결제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결제지연 사태가 재발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초점을 두고 검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1일부터 전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보안점검을 위한 서면조사 에 들어갔다.

금융위는 정보기술(IT) 보안실태에 대한 정밀 점검을 바탕으로 향후 고객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농협 전산장애와 현대캐피탈 해킹 사고 여파로 금융업계에 대한 정부의 전방위 조사가 진행되는 양상이다.

농협은 지난달 말 신용과 경제사업 분리를 골자로 한 농협법 개정안이 공포된 지 채 2주도 안 돼 대형 전산사고가 발생하면서 개혁 움직임에 차질이 생겼으며, 업계 1위를 자부하던 현대캐피탈도 42만 명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해킹 사고로 체면을 구기게 됐다.

농협 전산장애 4일째..카드 현금인출 `먹통'

농협 전산장애사고가 발생한 지 15일로 4일째를 맞이하고 있지만,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 등 일부 서비스가 여전히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않고 있다.

농협 측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관련 일부 서비스가 완전 복구되지 않았다며 신용카드 현금 인출 및 현금서비스, 체크카드 현금인출이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은 "오늘 오전까지는 가급적 복구를 완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농협은 또 인터넷뱅킹과 폰뱅킹의 경우도 전날 복구를 마치고 서비스를 재개했지만, 고객들의 접속 폭주 및 시스템 불안정 등으로 인해 일부 서비스가 장애를 받거나 지연될 수 있다며 고객들의 양해를 구했다.

농협중앙회 최원병 회장은 앞서 14일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전산장애 사태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