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Korean food firms flooded with orders from Japan

Women walk down an aisle where seaweed is displayed at a store in Seoul on Thursday. (Kim Myung-sub/The Korea Herald)
Women walk down an aisle where seaweed is displayed at a store in Seoul on Thursday. (Kim Myung-sub/The Korea Herald)
Korean food makers have been swamped with orders for bottled water and instant noodles from Japan following radiation leaks from an earthquake-damaged nuclear power plant, the companies said Thursday.

The flood of orders comes as concerns over the safety of food and drinking water are mounting in Japan following the detection of radioactive iodine exceeding the permissible level for infants in Tokyo’s tap water.

Seoksu & Puriss Co., a Korean bottled water manufacturer, said it has exported 180,000 boxes of bottled water to Japan so far this month, up 177 percent from a year ago.

“As there has been a surge in orders for bottled water from Tokyo in the aftermath of the massive earthquake and radiation leaks from the damaged Fukushima power station, our plants have been in full operation,” a company official said by phone.

Nongshim Co., Korea’s second-largest food maker, said that it has won an order for 150 tons of bottled water from Japan in March.

Nongshim also has taken an order for instant noodles, or ramen in Japanese, worth $7.5 million from Japan this month. The company exports an average of ramen worth $3 million a month to Japan.

CJ Jeiljedang Co., Korea’s biggest food maker, said though there has been no change in orders from Japan for processed foods, it is building up its inventory of instant foods in preparation for a soar in orders from the country. (Yonhap News)

<한글 기사> 

국내업체에 생수•라면 주문 쏟아져

일본 대지진과 원전 사고 이후 국내 식품업체들에 생수와 라면 등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2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석수와퓨리스는 이달 들어 일본에 작년 동기보다 177%나 증가한 18만상자의 생수를 수출했다.

석수와퓨리스는 일본 대지진과 원전사고 이후 도쿄를 중심으로 생수 수요가 급증해 공장을 '풀 가동' 하고 있으며 일본 다른 지역에서도 주문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삼다수 역시 이달 들어 일본으로부터 받은 주문량이 150t에 달했다.

기존 일본 수출량은 미미했으나 일본에서 생수 수요가 급증하면서 주문이 쏟아졌다.

또 농심은 이달 들어 일본으로부터 750만 달러어치의 라면을 주문받았다.

농심은 그동안 월 평균 300만 달러의 라면을 일본으로 수출해 왔는데 3월 한 달을 채우기도 전에 2.5배에 달하는 주문을 받았으며 특히 지진 발생 이후 주문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23일 도쿄에서도 수돗물의 방사성 물질이 유아 기준치룰 초과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일본에서 먹을거리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어 식품업체들은 주문이 들어오는 대로 차질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가공식품은 아직 주문량에 큰 변화가 없지만 즉석 조리가 가능한 식품을 중심으로 재고가 충분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