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Developments in Japan's disasters, nuclear crisis

Containment at 3 reactors intact - U.S. regulators say although reactors at units 1, 2 and 3 have seen damage to their cores, their containment structures are holding. Still, smoke rose from two of the units Monday, and emergency workers trying to cool the reactors and reconnect power lines were forced to pull out. Officials at the Fukushima Dai-ichi plant have been battling to bring the reactors and spent fuel pools under control since the complex was damaged in the quake and tsunami.

Radiation found in some food, water - Water and vegetables have been contaminated by trace amounts of radiation, though the government says not at levels that are dangerous to human health.

Still, it has banned the sale of raw milk, spinach and canola from some areas, while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calls on Japan to do more to reassure the public about food safety. Residents of one village are advised not to drink the tap water after elevated levels of iodine were found. Tokyo Electric says iodine and cesium above normal levels also were detected in seawater near the nuclear plant, but a senior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official says the ocean is capable of absorbing vast amount of radiation with no effect.

Nuclear chief says crisis exposed weaknesses - The head of the IAEA, Yukiya Amano, says an update to nuclear safety standards should be considered. But he defended the agency's actions in the current crisis and gave no clear answer on whether he though the IAEA standards should be mandatory.

World Bank says reconstruction may take 5 years - The World Bank says Japan may need five years to rebuild from the earthquake and tsunami, which have caused up to $235 billion in damage. The disaster will likely shave up to 0.5 percentage point from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this year, the bank says in a report, adding that the impact will be concentrated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bank cites damage estimates between $123 billion and $235 billion, and cost to private insurers of between $14 billion and $33 billion. It says the government will spend $12 billion on reconstruction in the current national budget and ``much more'' in the next one.

Nissan to restart more auto, parts plants in Japan – Nissan plans to resume auto and parts production at more Japanese factories this week, but it may be several months before inventories and other elements of the country's auto industry return to normal. The automaker says it will resume production of parts at five plants Monday. It then plans to resume vehicle production Thursday as long as supplies last. Most of Japan's auto industry shut down after the March 11 disaster. The industry still faces rolling blackouts and infrastructure problems that may hamper it until mid- or late summer. Nissan says the restarted plants will not be at full production.

A burned elementary school sits in the March 11 earthquake and tsunami-destroyed city of Ishinomaki, northern Japan.(AP-Yonhap News)
A burned elementary school sits in the March 11 earthquake and tsunami-destroyed city of Ishinomaki, northern Japan.(AP-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日 "연기 별것 아냐"..원전 전력복구 작업 재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원자로 2, 3호기에서 갑자기 솟아오른 연기로 중단됐던 전력 복원 작업이 재개됐다.

도쿄전력은 22일 1∼4호기의 외부 전력 공급 작업을 다시 시작했고, 3, 4호기에 대한 방수 작업도 재개하고자 준비를 서둘렀다.

이날 중에 2호기의 주제어실(MCR)에 전력을 공급하고, 4호기는 이날 오전 전력을 복원했다.

1호기는 21일 밤 전력이 복원된 만큼 1∼6호기 중 남은 것은 3호기뿐이다.

4호기의 사용 후 연료 저장조에 물을 뿌리고자 긴 팔을 갖춘 굴절 레미콘 차도 배치했다.

전날 연기가 피어오른 2, 3호기에서는 22일 오전에도 흰색 연기가 솟아올랐지만, 작업에 장애를 줄 만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도쿄전력은 2호기에서 약 1km 떨어진 원전 정문 부근에서 방사선량을 측정한 결과 회색 연기가 솟아오른 21일 오후 이후에 오히려 수치가 내려갔다고 확인했다.

기타자와 도시미(北澤俊美) 방위상은 2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전날 발생한 3호기의 회색 연기는 온도 상승에 따라 뭔가 잔해가 탄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고, 2호기 의 흰색 연기도 수증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IAEA, 식품 오염에 우려

"아직은 지역적인 현상..타국에는 영향 없어"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주 변 지역에서 생산된 우유와 시금치 등 일부 식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가운데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20일 이에 우려를 표명했다.

IAEA 관리인 게르하르트 프뢸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 원전 인근 지역에 서 생산된 식품 및 식수의 방사성 물질 오염이 걱정이라며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46㎞ 떨어진 곳에서 생산된 우유에서 유아에게 적합한 수치의 15배에 달하는 수치의 요오드-131이 검출됐으며 시금치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도 기준치를 몇 배 넘는 수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그레이엄 앤드루 IAEA 기술 분야 선임고문은 우리가 아는 한 현 상황에서 식품 오염은 지역적인 현상이라며 "방사성 물질이 다른 국가에서 생산된 식품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방사성 물질이 체내에서 소화되면 DNA 내에서 분자 결합을 해체시켜 발암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방사성 물질이 일으키는 문제는 오염 물질의 성질과 양에 따라 장기적일 수도 있고 단기적일 수도 있다.

IAEA는 전날 성명에서 이번에 검출된 "방사성 요오드의 반감기는 8일로 짧은 편 이며 수주 내에 자연 붕괴한다"며 "식품 내 방사성 요오드가 인체에 흡수되면 단기적인 위험을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EA는 방사성 요오드가 소화되면 체내에 축적돼 갑상선을 손상시킬 수 있는데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이 위험하다며 안정화 요오드를 복용하면 갑상선에 유해 물질이 축적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요오드-131과 달리 반감기가 30년에 달하는 세슘137은 장기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완전히 붕괴되는 데 수세기가 걸릴 수도 있다.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 세슘은 유럽 지역에서 장기적인 오염 문제를 일으켰는데 이로 인해 사고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스코틀랜드에서도 우유 및 유제품 판매에 제한조치가 내려진 바 있다.

한편, 일부 식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면서 일본 내에서 식품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도쿄 슈퍼마켓에서는 소비자들이 오염된 시금치가 발견된 이바라키현에서 생산된 시금치 대신 지바현에서 생산된 시금치를 찾고 있다.

생수를 사러 온 마유미 미즈타니 씨는 도쿄 수돗물에서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된 이후 2살 된 손자의 건강이 걱정돼 "가능한 생수를 사용하려 한다"고 말했다.

"2천350억弗 피해..복구에 5년"

세계은행은 21일 일본 대지진 보고서에서 재산피해가 1천230억~2천350억 달러로 추정하면서 재해 복구에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이어 대지진으로 일본 올해 경제성장률이 0.5% 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계산하고 이 같은 영향은 상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세계은행은 또 "주택과 인프라 파괴는 역사상 유례가 없는 것"이라고 진단하고 "복구 건설이 본격화되면서 성장률이 상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금은 140억~330억 달러로 추정됐다.

일본 정부는 올해 회계연도에 당장 120억 달러를 복구비로 쏟아붓고 내년에 "더욱 많은" 예산을 배정할 것으로 세계은행은 예상했다.

자동차 조업중단 장기화 우려

일본 대지진 및 쓰나미 여파와 관련,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조업 중단 사태가 예상 밖으로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이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닛산의 경우 이번 재난으로 최소 9곳의 자동차 및 부품 공장, 35곳의 납품업체가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중 지진으로 피해를 본 후쿠시마(福島)현 이와키시의 엔진 공장은 생산 정상화가 너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돼, 닛산은 아예 미국 테네시 공장에서 생산된 엔진을 들여와 차를 조립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닛산 아메리카의 카를로스 타바레스 회장은 지난 18일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미주를 비롯해 여러 시장에 파장을 미칠 수 있다"며 "공급망 정상화까지 수주에서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른 많은 회사들도 언제, 어떻게 생산을 전면 재가동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기는 마찬가지다.

혼다는 당초 폐쇄된 일본 공장을 지난 14일 재가동하려고 했지만 지난 18일 조업 중단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혼다는 또 "일본 사회 전반뿐 아니라 부품 공급망의 회복 정도에 근거해" 상황을 재평가할 것이라면서, 미국 내 딜러들에게도 5월 인도분 일제 차량과 트럭 주문을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당분간 받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알함브라의 혼다 딜러인 토니 이스칸다르씨는 "단기적으로 충분한 차량을 확보하고 있지만 몇개월 뒤에는 정상이 아닐 것"이라며 "중고차도 되도록 많이 확보하려고 노력하는데, 굳이 혼다 차를 원하는 고객에게는 1∼2년 사용한 중고차라도 제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도요타도 일본 내 공장에서 전세계 판매 차량의 절반 가까이 생산해 왔지만 지진 발생 후 아직 조업을 못하고 있다.  

많은 미국 딜러들은 특히 도요타의 하이브리드카인 프리우스에 대한 주문이 최근 늘었는데도 전량 일본 내에서만 조립된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차량 가격 및 판매 추이를 조사하는 '트루카닷컴'에 따르면 지진 발생 후 미국 내에서 프리우스를 구할 수 있을지가 불확실해져 평균 판매가가 미화 1천800 달러 더 치솟았다.

한편 제너럴 모터스(GM)도 일본산 부품난으로 이번주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픽업 트럭 공장의 생산을 중단할 방침이어서 다른 GM 영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GM은 지난 19일 일본 지진으로 인한 사업 차질을 파악하는 동안 불요불급한 지출과 여행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