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Korea to convene parliament in April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s youngest son and a four-star general Kim Jong Un attends a Lantern Festival concert in Pyongyang, North Korea. (AP-Yonhap New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s youngest son and a four-star general Kim Jong Un attends a Lantern Festival concert in Pyongyang, North Korea. (AP-Yonhap News)

SEOUL (AFP) - North Korea said on Friday it would call its parliament into session in April, with attention focused on whether heir apparent Kim Jong-Un will be further promoted.

The fourth session of the 12th Supreme People's Assembly will take place in Pyongyang on April 7,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Pyongyang usually convenes its rubber-stamp parliament twice a year for a day or two to pass government budgets and approve personnel changes.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Kim Jong-Un, leader Kim Jong-Il's youngest son and heir apparent, will be promoted as one of vice-chairmen of the powerful National Defence Commission (NDC).

Jong-Un, believed aged 27, was made a four-star general in September and appointed as one of vice-chairmen of the party Central Military Commission, which oversees the 1.2 million-strong armed forces headed by his father.

"It is interesting to see whether the son becomes a vice NDC chairman or even the first NDC vice-chairman," Professor Yang Moo-Jin of the University of North Korean Studies told AFP.

If he emerges as the first NDC vice-chairman, he is likely to become the fist vice-chairman of the party's Central Military Commission sooner or later, the communist party organ in charge of military affairs, he said.

"This will pave the way for the son's eventual ascension to the throne,"  Yang added.

 

<한글 기사>

北 내달 7일 최고인민회의...김정은 후계내각개편?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4차회의가 다음달 7일 평양에서 열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최고인민회의는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며 최고인민회의 개최를 위해 대의원들은 내달 5일과 6일에 걸쳐 사전등록을 할 예정이다. 중앙통신은 이번 회의의 안건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지만, 그간 최고인민회의 정기회의에서는 전년도 예산을 결산하고 새해 예산을 편성했던 만큼 이번 회의에서도 예산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방위원회와 내각 등의 조직 및 인사정비와 함께 이번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김정은의 후계체제 구축을 이끌 내각 개편이 단행될지도 관심거리다. 특히 이번 회의는 최근 국방위원회가 신병이상을 이유로 주상성 인민보안부장을 해임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그 결과가 더욱 주목되고 있다.

이밖에 북한이 중국과 경제협력에 주력하는 가운데 외자유치를 위한 새로운 법령이나 경제특구 등이 제정될지 여부도 관심을 모은다.

한편 북한은 2009년 3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을 선출한 뒤 다음달 1차 회의를 열어 국방위원장을 ‘최고영도자’로 규정하고 국방위원회의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으로 헌법을 개정했다. 이를 통해 김정일을 국방위원장에 재추대하고 국방위 구성원을 늘리는 등 김정일 3기 통치시대를 열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