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US experts fear 'Chernobyl-like' crisis for Japan

  WASHINGTON, March 12, 2011 (AFP) - US nuclear experts warned Saturday that pumping sea water to cool a quake-hit Japanese nuclear reactor was an "act of desperation" that may foreshadow a Chernobyl-like disaster.

(Yonhap News)
(Yonhap News)


   Several experts, in a conference call with reporters, also predicted that regardless of the outcome at the Fukushima No. 1 atomic plant crisis, the accident will seriously damage the nuclear power renaissance.

   "The situation has become desperate enough that they apparently don't have the capability to deliver fresh water or plain water to cool the reactor and stabilize it, and now, in an act of desperation, are having to resort to diverting and using sea water," said Robert Alvarez, who works on nuclear disarmament at the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An 8.9 magnitude earthquake that struck Japan on Friday set off the emergency at the plant, which was then hit by an explosion Saturday that prompted an evacuation of the surrounding area.


<관련기사>

미 전문가,  日원전사고 체르노빌처럼 될 가능성 경고

미국 핵전문가들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의 상황이 1986년 옛 소련의  체르노 빌 원전 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위기의 결과와 상관없이 핵발전의 부흥에 심각한 타격을 입힐것이라고 말했다. 

정책연구원의 핵전무가인 로버트 알바레즈는 해수를 사용해서 원자로를 냉각시키려는 시도가 상황의 급박함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앞서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에서도 냉각시스템에 이상이 발생 ,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며 원자로에서 증기를 빼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12일 1호기의 냉각시스템 작동이 멈추면서 노심용해가 일어나고 외부 건물이 폭발, 일시적으로 방사성 물질이 높아지고 방사선량이 급격히 치솟았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