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uicide attempts in Han River on the rise

Seoul citizens mulling suicide last year increasingly chose to go to  Han River bridges instead of subway stations, traditionally common locations for suicides, after most stations set up screen doors on their platforms to prevent possible accidents and suicide attempts, a police report said Tuesday.

Suicide attempts on Han River bridges rose by 30 percent from 83 in 2009 to 108 last year, the National Police Agency said in a report submitted to Rep. Yoon Seok-yong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Twenty-eight of those attempts ended in death, it added.

On the contrary, the number of citizens attempting suicide by jumping from platforms of subway stations decreased from 77 in 2009 to 29 last year, according to the report.

Most of the incidents happened at no-screen door stations, indicating screen doors were effective in preventing suicides.

"Just as screen doors were established at subway stations for the safety of citizens, we need to prepare various measures to prevent impulsive suicides on Han River bridges," Yoon said.

(Yonhap News)



<관련기사>

"스크린도어 풍선효과?..지난해 한강투신 증가"


지난해 서울시내 대부분의 지하철역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되면서 지하철에서의 자살 시도는 급감했으나 한강에서의 투신 시도는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윤석용(한나라당) 의원이 8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하철 투신자살 시도건수는 29건(이중 11명 사망)으로 2009년(77건)에 비해 대폭 줄었다.

특히 노선별로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국철 구간에서의 투신이 28건으로 지하철 투신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지난해 한강 다리에서 투신, 수난구조대에 의해 발견된 사람은 108명(이중28명 사망)으로 2009년(83명)에 비해 30% 늘었다.

다리별로는 한강대교(2009년 8명에서 지난해 17명으로 증가), 마포대교(7명에서16명)에서 투신하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

윤 의원은 "시민 안전을 위해 지하철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한 것처럼 한강  다리에도 충동적인 자살을 막기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