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Koreans forecast to be 4th richest in 2040s

By 김연세
  • Published : Mar 2, 2011 - 09:58
  • Updated : Mar 2, 2011 - 09:58

South Korea is expected to emerge as the world’s fourth richest country in terms of purchasing power in the 2040s, according to a report by Citigroup.

The country’s economic surge will be powered by its high levels of technology and human resources and would be further boosted by a possible reunification with North Korea, analysts said.

According to the U.S. investment bank’s report, cited by the Korea Center for International Finance, Korea is anticipated to rank among the world’s top 10 for per capita gross domestic product adjusted for purchasing power parity in 2020, fifth in 2030 and fourth in the 2040s.

Its GDP per capita is projected to reach $44,740 in 2020, $63,923 in 2030, $86,109 in 2040 and $107,752 in 2050, it said.

The GDP (PPP) per capita indicates a nation’s buying power under the assumption that price levels and foreign exchange rates are in equilibrium worldwide.

While Korea’s GDP per capita stayed at $20,500 at the end of 2010, the nation saw its GDP (PPP) per capita come to $30,280,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The disparity between conventionally-calculated per capita GDP and PPP-based figure is due to relatively low consumer prices of Korea compared to those of major developed countries including Japan.

In 2009, Korea ranked seventh among 38 Asian-Pacific countries, posting $28,036 GDP (PPP) per capita, according to a research report by the Asian Development Bank.

Singapore topped the list with $50,795, followed by Brunei with $48,194, Hong Kong with $43,046, Australia with $37,132, Japan with $32,620 and Taiwan with $31,727.

The number of countries surpassing the $10,000 mark stood at nine in the Asian-Pacific region. Among they were Malaysia with $13,493 and Kazakhstan with $10,733.

Korea recorded $17,219 in 2000, while Japan had $25,624, 1.48 times as much. But the gap has narrowed down to about 1.16 times.

Meanwhile, despite expectations that Korea will be in the world’s top four for purchasing power by the 2040s, Citigroup forecast that Korea will not make the top 10 list for GDP scale between 2030 and 2050 after being included among the world’s 10 largest economies in the 2020s.

Countries such as Indonesia, Nigeria, Egypt and Mexico are projected to enter the top 10 GDP ranking.

“Though Korea holds high technologies, its competitiveness (for rapid growth) is likely to weaken as labor forces will gradually decrease,” said Lee Jong-hwa, an analyst of the Korea Center for International Finance.

By Kim Yon-se (kys@heraldcorp.com)


<관련기사>

2040년 한국 1인당 GDP 세계 4위"

씨티그룹, "北 정치체제 변화시 빠른 경제성장 기대"

2040년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4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2010~2050년 중 1인당 국내총생산(GDP) 상위 10개국' 통계에서 한국이 2020년 세계 10위로 순위권에 진입한 다음 2030년  5위, 2040~2050년 4위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매지수력(PPP) 환율로 보면 2020년 4만4천740달러에서 2030년 6만3천923달러, 2040년 8만6천109달러, 2050년 10만7천752달러로 늘어날 전망이다.

씨티그룹은 또 "북한도 정치체제가 변화될 경우 빠른 경제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1인당 GDP 상승에도 불구하고 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한국의 경제규모 순위는 2020년까지 상승세를 보이다 다시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에 의해 순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분석됐다.

`2010년~2050년 중 경제규모 상위 10개국'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경제규모는 2020년 세계 10위로 처음 순위권 내 들어오지만 2030~2050년에는 다시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대신 인도네시아, 멕시코, 나이지리아, 이집트 등이 새로이 경제규모 상위 10개국 안에 진입했다.

국제금융센터 이정화 연구원은 "한국이 높은 기술력과 우수한 인재를 보유하고 있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점차 노동인력이 감소하면서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주요 외국계 투자은행(IB)들은 신흥국의 인플레 확대와 경제  자유화 등의 영향으로 앞으로 세계 인플레이션율이 많게는 5~6%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이치뱅크는 "확장적 통화정책에 따른 신흥국의 인플레 위험 확대와 1차 산품수요 증대 및 실질환율 절상 등으로 신흥국 인플레가 선진국으로 확산, 현재 4%  수준의 세계 인플레율이 단기 내 5~6%로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씨티그룹은 "신흥 아시아 및 아프리카의 빠른 성장세 등으로 세계 경제가  2030년까지 연평균 4.3% 성장하고 2030~2050년까지 연평균 3.8%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세계 경제에서 신흥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1950년에는 38%에 불과했지만 2050년에는 79%로 확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