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114-year-old Korean applies for Guinness Book's oldest person title

A 114-year-old woman in Guri, currently the oldest living person in South Korea, has asked the national recordkeeping agency to help her seek the world's oldest living person title in the Guinness Book of World Records, a
local government said Thursday.

According to the city of Guri, some 15 kilometers east of Seoul, Kim Eom-gok, born on Nov. 7 1897, has reported her identity to the Korea Record Institution (KRI), which is in charge of managing South Korea's records, claiming that she is the oldest living person in the world.

The KRI will register Kim with the international body of the Guinness World Records after verifying her claim, said the local government.

Last year Kim was named the oldest resident in Gyeonggi Province, to which Guri belongs.

The Guinness-verified world's oldest living person is American Besse Berry Brown, born on Aug. 26, 1896. She holds the title after the death of American Eunice Sanborn on Jan. 31 at the age of 115. (Yonhap News)


<관련기사>

114세 구리 김엄곡씨 국내 최장수 기네스 신청

경기도 구리시는 수택동에 사는 114세 김엄곡 할머니를 국내 최고령자로 세계 기네스에 등재하기 위해 한국기록원에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김 할머니는 주민등록상 1897년 11월7일생으로 3년 전부터 구리에 사는 큰 아들과 함께 지냈으며, 현재 노환으로 동두천의 한 노인병원에 입원해 있다.김 할머니는 지난해 경기도로부터 최고령자로 인정받았다.

국내 최장수 부문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며, 한국기록원은 심사를 거쳐 세계  기네스에 신청하게 된다.

그러나 국내 100세 이상 노인의 경우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등을 거치면서  실제 나이와 주민등록상 나이가 다른 경우가 많아 최고령자로 인정할 수 있는 근거가 많지는 않다.

한편 세계 최고령 기네스 보유자는 115세인 미국 텍사스의 유니스 샌본  할머니 이지만, 지난 1월31일 자택에서 사망해 김 할머니가 국내 최고령자로 인정될 경우 세계 기록 도전도 가능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