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Ex-spy Anna Chapman to run for Russian parliament

Anna Chapman, 29, one of the Russian spies expelled from the U.S last year, will probably run for the Russian parliament a s a member of Vladimir Putin’s ruling party.
 
Russian spy Anna Chapman launched her own weekly TV show on Friday. (AP)
Russian spy Anna Chapman launched her own weekly TV show on Friday. (AP)

According to British paper the Telegraph, Nezavisimaya Gazeta newspaper reported that the Russian prime minister has already penciled in Chapman as the next MP for the Volgograd region in southern Russia, where she was born and grew up.

Since December, Chapman has become one of the leaders of the youth wing of Putin’s party, trying to instill patriotism in young people.

Chapman, one of 10 spies deported from the U.S. last summer made headlines for her glamorous appearance.

Since returning to Russia, Chapman has become the host of her own weekly television program, done some modeling and trademarked her name inside the country. The Telegraph reported that she holds the rights to eight types of Anna Chapman products, including vodka, watches and clothing.

By Moon Ye-bin (yebinm@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러' 미녀 간첩 채프먼, 의원 출마>

지난해 미국에서 송환된 러시아 '미녀 간첩' 안나 채프먼이 오는 12월 의회 의원 선거에서 집권당 후보로 출마할 것이라고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집권 통합러시아당이 채프먼을 남부 볼고그라드의 지역구 후보로 이미 낙점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볼고그라드는 채프먼이 태어나 성장한 것으로 인지도와 대중적 인기라면 당선은 확실시되고 있다.

채프먼은 지난해 7월 미국에서 체포돼 본국으로 송환된 이후 줄곧 러시아  언론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해 10월 속옷차림으로 남성잡지의 표지사진을 촬영했고, 연말에는  러시아의 한 유명 방송 토크쇼에 출연해 첫 방송 인터뷰를 가졌다. 또한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스파이 영화를 패러디한 3분짜리 영상물에서 비밀요원의 동료 역을  맡아 열연하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통합러시아당 외곽 청년 조직인 '청년근위대'의 지도부를 맡으면서 정치활동까지 시작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