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ed hotties’ of Virgin are most attractive cabin crew

Virgin Atlantic Airways has the most attractive flight attendants, according to a survey of 1,000 people by the Business Travel and Meetings Show in London from Feb. 8-9.

Businesstraveller.com reported on the survey results that 53 percent of respondents found the “red hotties” of Virgin Atlantic to be the most attractive. The staff members are called “red hotties” as they wear red uniforms. 

(YouTube)
(YouTube)


Cabin crew of Singapore Airlines ranked second with 18 percent of votes followed by Etihad cabin crew with 12 percent. Emirates’ and Aer Lingus’ took fourth and fifth spot with 11 percent and 6 percent, respectively.

The Huffington Post poll found that 64.65 percent of respondents said Virgin Atlantic staff are “devastatingly beautiful” while 35.35 percent said “no, another crew has stolen my heart.”

The recent Virgin Atlantic TV advert promotes the sexy, glamorous image of its crew.

(wylee@heraldcorp.com)


<한글 요약>

 

버진 애틀랜틱 항공사 승무원, 가장 섹시한 승무원으로 선정

영국의 버진 애틀랜틱 항공사의 승무원들이 가장 섹시하다는 결과가 2.8-9일간 개최중인 비즈니스 트래블 미팅 전시에서 실행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출장관련 뉴스 웹사이트인 비즈니스트레블러는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하면서 설문자 53 퍼센트에 해당하는 사람이 버진 애틀랜틱 항공사 승무원이 가장 섹시하다고 대답했다. 항공사 승무원들은 빨간 유니폼 때문에 빨간 섹시녀들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버진
애틀랜틱 다음으로 싱가폴 항공, 에티아드, 아랍 에미레이트, 에어링구스 항공의 승무원들이 차례대로 2,3,4,5위를 차지했다.


한편
버진 애틀랜틱 항공의 공식 TV 광고에서도 승무원들의 섹시한 이미지를 강조시키고 있다.


버진 애틀랜틱 광고 영상: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