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Korean tourist arrested at Yoko Ono's NYC building

By 문예빈
  • Published : Jan 21, 2011 - 11:00
  • Updated : Jan 21, 2011 - 11:00

Yoko Ono is pictured during a panel discussion on the PBS special "Lennon NYC" at the PBS Television Critics Association summer press tour in Beverly Hills, Calif. (AP)
NEW YORK (AP) _ Authorities say a Korean tourist faces trespassing charges after he somehow got into an apartment building in New York City and rode the elevator with Yoko Ono.

Police say the man was heading down to the lobby of the Dakota on Jan. 12 when the elevator coincidentally stopped on Ono's floor. She got in. The tourist didn't even recognize John Lennon's widow.

The man was detained when he got out at the lobby because security had spotted him on the roof. Authorities say he went there to take photos.

His case is on track for dismissal if he completes a day of community service within six months.

His attorney did not immediately return a call for comment Thursday.

Lennon was gunned down outside the Dakota on Dec. 8, 1980.


<한글 기사>

존 레넌 부인에 `굴욕' 준 韓관광객

(뉴욕 AP=연합뉴스) 비틀스 멤버 존 레넌이 피격된 장소로 유명한 뉴욕의 한 건물에 무단 침입하고 레넌 부인 오노 요코(77)와 엘리베이터에 함께 탄 한국인  관광객이 현장에서 붙잡혔다.

20일 뉴욕시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노가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 건물 '다코타'에 무단 침입한 한 한국인 남자 관광객이 현장에서 잡혔다.

당시 이 남성은 오노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온 후 로비에서 기다리고 있던 보안요원들에게 붙잡혔다.

다코타는 뉴욕 센트럴파크에 위치한 고딕식 맨션 건물로 레넌은 지난 1980년 이건물 앞에서 광적인 팬인 마크 채프먼의 총에 맞아 숨졌다. 현장에 있었던 부인  오노는 여전히 이 아파트를 쓰고 있다.

그러나 이 한국인이 건물에 무단 침입한 것은 오노를 보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남자는 같은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었지만 오노가 누구인지조차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사진을 찍기 위해 건물 옥상에 올라갔다 내려오고 있었으며 마침 오노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타게 된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법원은 이 한국인 남성이 '봉사명령 1일'을 이행하는 조건으로 사건을 기각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