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outheast Asian immigrants face most discrimination: poll

More than 250,000 expatriates from 166 nations are living in Seoul. (Yonhap News)
More than 250,000 expatriates from 166 nations are living in Seoul. (Yonhap News)
One in four Southeast Asians living in South Korea has experienced discrimination, more than triple the corresponding figure for foreigners from OECD countries, according to a poll released on Tuesday.

According to the survey conducted by the Seoul Development Institute (SDI) on 333 foreign nationals living in the capital, 25.9 percent of Southeast Asian immigrants have faced discrimination, compared to 8.2 percent of foreigners from OECD nations, including the U.S., Japan and countries in Europe.

Twenty percent of immigrants from Northeast Asian nations, such as China and Taiwan, were also treated differently, the survey said.

Out of the total respondents, 32.7 percent have been treated with discrimination during the job search or while earning money, followed by 7.2 percent in using public administration services and 6.9 percent in finding housing here.

People from OECD nations said they have faced the most discrimination when using financial services, while Southeast Asian immigrants picked housing and Northeast Asians chose medical service, the survey said.

Asked whether they feel a sense of attachment to Seoul, 29.7 percent agreed somewhat, while 21.9 percent disagreed somewhat and 13.8 percent totally disagreed, it noted.

More than 250,000 expatriates from 166 nations were living in Seoul, with 66.8 percent ethnic Chinese, 10.3 percent Chinese and 5.3 percent Americans, according to Justice Ministry data from 2009. 
(Yonhap News)

 

<한글 기사>

"동남아 출신 26% 차별경험…OECD의 3배"

서울에 사는 외국인 중 차별을 경험한 비율이 동남아시아 출신은 약 4명 중 1명꼴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출신보다 배이상 많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18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최근 서울 거주 외국인 33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동남아  출신은 25.9%로,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 OECD 가입국 출신의 8.2%에 비해 3배 이상에 달했다.

중국, 대만 등 동북아 출신 중에서 차별을 경험했다는 외국인도 20.5%나 됐다.

전체 응답자들이 차별을 경험한 분야는 취업이나 생업 유지 등 경제활동이 32.7%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공공행정서비스 7.2%, 주거지 선택 6.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OECD 가입국 출신 외국인은 차별을 겪은 분야로 금융서비스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동ㆍ서남아시아권 외국인은 주거 부문에서, 동북아시아권 출신은 의료 분야에서 차별을 느낀 경우가 많았다고 답했다.

서울시민으로서의 소속감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29.7%가 '어느 정도  그렇다'고 답해 가장 많았으나, '별로 그렇지 않다'가 21.9%, '전혀 그렇지 않다'가  13.8%에 달하는 등 부정적 반응도 적지 않았다. '보통'은 20.1%였다.

서울에서 모국 문화가 존중받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38.4%가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어느 정도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가 각각 29.7%와 9.3%로 부정적 반응보다 많았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이르면 2016년, 늦어도 2029년에는 서울 거주 외국인이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시는 이들과 후손의 정착에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는 166개국 출신 외국인 25만5천749명이 살고 있으며, 이 중 한국계 중국인이 16만6천413명(66.8%), 중국인은 2만5천778명(10.3%), 미국인은 1만3천103명(5.3%), 대만인은 8천819 (3.4%) 등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