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Georgian women offered 'rent-a-husband' service

TBILISI (AFP) - A new business in Georgia is offering single women who need household help the chance to hire 'husbands' by the hour -- but the company's owner admits that all that some of his customers need is love.

"Our service is here to assist those women who need help with tough housekeeping tasks, such as for example minor repair works," company owner Beso Mchedlishvili told AFP.

But he said that many women had been confused by the company's name -- A Husband for an Hour Limited -- and had been asking for something more.

Since going into business in the ex-Soviet republic two months ago, the number of calls from women seeking a more intimate hour has significantly exceeded the orders for the company's actual services.

"So we have to explain to them that our guys are not male prostitutes,"
Mchedlishvili said.

"They can help with repairing a leaking tap, but their job description says nothing about providing affection."

Hiring out a 'husband' from the Tbilisi-based company costs 17 dollars (13
euros) an hour, Mchedlishvili said.

<한글 기사>  

조지아에서 독신여성에 "시급 남편" 대여업 등장

 "가사도움보다 애정제공 원하는 전화많아 골치"

(트빌리시,조지아- 연합뉴스) 독신 여성들을 위해 수도꼭지를 고치는 등의 가사 도우미로 "시급 남편"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옛 소련 시절 그루지야였던 조지아에서 2개월전 문을 열었으나, 가사도움보다는 애정 제공을 원하는 고객  전화 가 훨씬 더 많다고 이 회사 사장이 밝혔다. 

'1시간 남편(Husband or an Hour Limited)'이라는 회사의 사장 베소 므체들리쉬 빌리는 AFP와 인터뷰에서 "우리 회사 서비스는 집안 수리 등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여성들을 돕는 것"인데, 많은 여성들이 회사 이름 때문에 그외의 것을 요구하고  있 다고 말했다. 

2개월전 문을 연 이래 더 내밀한 시간을 원하는 여성들의 전화가 이 회사의  본 래 서비스를 원하는 전화보다 월등히 많이 걸려와 "우리는 직원들이 남창이  아니라 고 설명해야 했다"는 것. 

므체들리쉬빌리는 "우리 직원들은 수도꼭지가 새는 것을 고쳐줄 수는 있으나, 애정 제공은 업무에 속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시급 남편" 고용엔 한 시간에 17달러(1만9천원) 든다.

 

(MCT)
(MCT)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