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cientist may have found universe’s first star

Remnants of a star that exploded more than 13 billion years ago could be the first star of the universe, BBC news reported. 

(MCT)
(MCT)

All that is left of this pioneer is the gas cloud it threw out into space when it first exploded.

The remains of the star are said to have been found when its contents were illuminated by brilliant light coming from the surroundings of a black hole.

To identify the stars, researchers from the Cambridge Institute of Astronomy and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used two of the world’s most powerful telescopes -- the Keck facility in Hawaii and the Very Large Telescope in Chile.

Scientists claim the study could provide details of key events which happened in the earliest stages of the universe.

The Cambridge’s Institute of Astronomy Professor, Max Pettini told the BBC, “It’s a period we know very little about, but the Universe at that time was a rather boring place, just filled with hydrogen and helium gas and not much else; there was no light - that’s why it’s called the Dark Ages.”

Scientists believe that the very first stars to shine in the Universe were hot giants that fundamentally changed the cosmic environment, but many mysteries remain to be solved.

Now, a new type of telescope which detects low-frequency radio signals from outer space is to be built in Europe, the Telegraph reported. The article said these telescopes would be able to see deeper into space, meaning astronomers could find clues to help unravel how the first stars and galaxies formed after the Big Bang.

By Moon Ye-bin (yebinm@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Paul Kerry


최초의 별 잔해 발견


영국과 미국 과학자들이 우주 탄생 직후인 130억여년 전에 폭발한 최초의 별 잔해를 발견하는 천문학의 쾌거를 이룩했다고 BBC 뉴스가 보도했다.

케임브리지 대학과 캘리포니아 공대 과학자들은 하와이 케크 망원경과 칠레 초거대망원경(VLT)을 이용, 130억여 광년 거리에서 폭발한 별의 잔해를 발견했으며 이는 우주에서 처음 탄생한 별들 가운데 하나일 것이라고 영국천문학회 월보에 발표했다.

망원경에 포착된 것은 별이 폭발할 때 우주 공간에 흩어진 가스 구름으로 먼 블랙홀 주변에서 나오는 밝은 빛을 통해 그 존재가 확인됐다.

이들은 이 연구가 우주 탄생 직후의 주요 사건, 그 중에서도 특히 최초의 별들이 형성되기 이전의 시기를 가리키는 `암흑기’의 사건들에 관해 새로운 이론적 틀을 마련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빅뱅 후 단 몇억년이 지난 시기의 우주 상태를 알기 위해서는 케크망원경과 VLT 같은 현존하는 최고 시설의 능력을 최대한 이용해야만 하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지름이 수십미터나 되는 차세대 망원경에 기대를 걸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