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단독] 미 국무부 특별보좌관 방한..."한국, 개선 여지 없다면 내년에도 아동탈취 협약 불이행 국가"

미 국무부 아동 문제 관련 특별보좌관인 미셸 버니어 토스
미 국무부 아동 문제 관련 특별보좌관인 미셸 버니어 토스

5일 법무부에 따르면 미 국무부의 아동 문제 관련 특별보좌관인 미셸 버니어 토스 (Michelle Bernier-Toth)가 6일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헤이그 국제아동탈취협약에 근거한 국내 아동반환 사건의 집행 현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갖는다.

법무부 관계자는 “국내 헤이그 아동탈취 협약 관련 사건 처리 장기화에 관해 제도적 개선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헤이그 국제아동탈취협약은 국제결혼이 증가하면서 배우자 한쪽이 다른 한쪽의 동의없이 해외로 불법 이동시킨 16세 미만 아동을 보호하고 신속히 양육권자에게 되돌릴 수 있도록 맺은 국제협약이다. 1980년 10월 만들어져 미국·영국 등 93개국이 가입했고, 한국은 지난 2012년 12월 89번째로 가입해 2013년 협약 이행을 위해 헤이그아동탈취법을 마련해 시행했다.

하지만 지난 9월 한국은 미국에 의해 ‘국제적 아동탈취의 민사적 측면에 관한 협약(헤이그 아동탈취 협약)’ 불이행 국가로 지정됐다.

미 국무부의 헤이그 아동탈취 협약 이행 관련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2021년 사이 미국에서 한국으로 아동이 탈취된 사건은 총 6건으로 절반이 1년 넘게 미해결 상태로 남아있다.

이에 법무부는 “양육권을 가진 미국 부모가 협약에 따라 한국 법원에 아동의 반환을 요구한 뒤 아동반환명령을 받았음에도 아동을 탈취한 부모와 오랜 기간 함께 거주한 아동이 거부의사를 밝히다 보니 집행이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셸 버니어 토스 특별보좌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소재 주한미국대사관에서 국내 아동 탈취 피해자인 미국인 존 시치(52)와 면담을 갖고 한국 정부에 신속한 개선책 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시치에 따르면 버니어 토스 특별보좌관은 면담 중 “만일 정부가 관련 개선 방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내년 4월에 발표될 2022 헤이그 아동탈취 협약 연례보고서에서도 한국이 또다시 협약 불이행 국가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 관계자는 “아동인도 집행 지연에 대한 미 국무부의 우려에 공감한다”며 “법원과 아동반환 관련 강제집행 절차의 신속성 제고 등 개선방안을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pecial adviser on children’s issue to the US State Department, Michelle Bernier-Toth, is currently in South Korea to discuss the issue of cross-over child abduction, officials in Seoul told The Korea Herald.

A meeting between Bernier-Toth, who arrived over the weekend, and officials from S. Korea’s Ministry of Justice is to be held Tuesday, a ministry official said, with unresolved cases involving children of Korean-American couples taken to Korea by the Korean parent without the American parent’s consent.

The ministry serves as the central authority under the Hague Convention on the Civil Aspects of International Child Abduction.

The US State Department recently added Korea to the list of signatory countries that are non-compliant with the multilateral treaty in its annual report on international child abductions last year, released in September, saying “Korean law enforcement authorities failed to enforce (the local court's) return orders in abduction cases.”

Out of six international child abduction cases involving American custodial parents between 2020-2021, half of them remained unresolved for more than 12 months, the report said.

The HCCAICA, which was signed on Oct. 25 in 1980 by 93 countries, is an international treaty to protect children who have been removed from their country of habitual residence without the consent of the parent who has custody rights. South Korea joined the treaty in 2012 and enacted laws stipulating legal proceedings for the retrieval of abducted children in the same year.

On Monday, Bernier-Toth met with John Sichi, a 52-year-old American father whose two children had been taken to Korea by their Korean mother three years ago, at the US Embassy in Seoul.

During the meeting, the adviser stressed that Korea will be added to the US State Department’s list of non-compliant countries in its 2022 report scheduled to be published in April next year if the country does not effectively respond to the ongoing delays in the return of abducted children in Korea, Sichi told The Korea Herald.

On the issue, the Justice Ministry said “Based largely on humanitarian grounds, Korean enforcement officials find it hard to forcibly separate children from the abducting parent particularly when the child insists on staying with said parent.”

“The Justice Ministry is fully aware of the US State Department’s concerns about the country’s lack of enforcement of return orders in abduction cases. We are trying to come up with measures to deal with the unresolved Convention cases in Korea.”



By Choi Jae-hee (cjh@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