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가장 좋아했던 음식은 닭갈비”…프랑스 셰프, 한국 음식 배우러 이태원 찾았다 참변

게네고 리마무
게네고 리마무

프랑스 국적의 셰프 게네고 리마무(34)는 지난 29일 평소에 관심 있던 한국 음식을 체험하기 위해 이태원을 찾았다가 참변를 당했다.

유가족에 따르면, 그는 올해 파리에서 레스토랑을 오픈하려 준비 중이었고, 프랑스 요리와 한식을 접목시킨 퓨전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한국에 와 있었다.

열흘간 이태원을 비롯한 다양한 도시에서 한국 음식을 체험하고 현지 요식업 종사자들의 자문을 구할 예정이었지만 갑자기 벌어진 참사로 그는 하늘의 별이 됐다.

리마무의 시신 운구 절차를 위해 한국을 찾은 그의 사촌 아이작 페레이라(28)은 7일 코리아헤럴드 기자를 만나 리마무는 “전도가 유망한, 유명한 셰프 였고, 한식 중 특히 닭갈비를 좋아했다”고 회고했다.

리마무와 함께 자라 친형제와 다름 없다는 페레이라는 그에게 한국 음식을 처음 소개시켜준 것도 자신이라며 “함께 하기로 한 일들이 많은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기다니 믿을 수 없다”고 했다.

7일 오후 페레이라는 프랑스와 세네갈 출신의 외국인 주민들과 함께 용산구 한남동 이슬람 서울중앙성원에서 리마무를 위한 장례 예배를 드렸다.

세네갈에서 태어난 리마무는 두 살이 되던 해 가족과 함께 프랑스로 이민했다. 파리에서 명문 요리학교를 졸업하고 다양한 곳에서 오랜 시간 경력을 쌓아온 유능한 셰프였다.

페레이라는 2018년 경희대학교에서 석사 과정을 공부하기 위해 약 2년 간 한국에 거주했었다고 말하며, “이태원 같은 유명 관광 명소에서 대규모 압사가 일어날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과거 이태원 할로윈 축제를 회상하며 “4년 전에도 이태원역 출구 밖으로 나가기까지 20분 넘게 걸릴 정도로 사람들이 많았지만 인파 때문에 사람들이 죽을 수 있다고 그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라고 말했다.

페레이라에 따르면, 리마무의 시신은 9일 오전 항공편을 통해 본국으로 운구될 예정이다. 프랑스에서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 그는 고향인 세네갈에서 영면에 든다.

한편 페레이라는 이태원 참사 외국인 희생자들의 유족에 대한 정부의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사촌 형의 시신을 확인하고 시신을 본국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 관계자분들이 큰 도움을 줬다.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기 때문에 혼자 힘으로 하지 못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고인과 유가족을 위해 무료 항공권을 제공해준 아시아나 항공에 대해서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French chef’s culinary tour to Itaewon ends in tragedy

Guenego Limamou was on 10-day visit of Korea, planning fusion French-Korean restaurant back home

 

Guenego Limamou, a 34-year-old French chef whose favorite Korean food was dak galbi (spicy stir-fried chicken), visited Itaewon on Oct. 29 to explore local eateries in the back alleys of Seoul's popular nightlife district.

His anticipated trip to learn about the world of Korean cuisine, however, came to a tragic end when the neighborhood became the site of a disaster.

He was among the 156 people who died in the fatal crowd crush in Itaewon.

“He planned to open a new restaurant in France that offers French dishes blended with Korean flavors. To find inspirations for new dishes, he went on a 10-day business trip to Seoul and was supposed to meet various food experts in the country,” Isac Pereira, a cousin of Limamou, who arrived in Korea on Wednesday to identify the victim's body, told The Korea Herald.

Born in Senegal, Limamou’s family moved to France when he was 2 years old. He was a professional chef recognized at home with a long career and academic degrees from one of the best culinary schools in France, according to Pereira.

“We grew up together, so he is like my brother. It is a disaster. He had a big promising future as a chef. There are so many things we planned to do together. It's unbelievable,” he said.

Pereira, 28, who lived in Seoul in 2018 when he studied for a master’s degree at Kyung Hee University, was the one who introduced Limamou to Korean cuisine.

“When I visited the Itaewon district four years ago, it took me more than 20 minutes to get out from the exit of Itaewon station. The area has always been packed with many people. But you don't expect people to die there," he said.

"I told Limamou to take a lot of pictures and videos while walking around the neighborhood.”

On Monday afternoon, Pereira, a number of foreigners from French and Senegal communities in Seoul, and officials from the Foreign Ministry and Embassy of France in South Korea, gathered at Seoul Central Mosque in Itaewon to pray for the deceased.

The body of Limamou will return to France by plane Wednesday. The Senegal-born French citizen will be buried in his place of birth after a family funeral in France, the cousin added.

Pereira thanked the Korean government and Asiana Airlines for their support, saying, “I couldn't have done anything on my own without their assistance because it was emotionally so hard.”

Since his arrival, an official from the Foreign Ministry has assisted Pereira with the ensuing procedures.

“Also, (the official) called me almost every day to check my emotional status. Asiana Airlines offered free plane tickets for both me and my deceased cousin. They were all very helpful.”



By Choi Jae-hee (cjh@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