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고객이 종업원에 음료수 집어던진 후 일어난 놀라운 일

  • Published : Dec 30, 2020 - 09:34
  • Updated : Dec 30, 2020 - 09:34
모금운동을 주도한 사이드와 패스트푸드점 종업원 브라이안나가 함께 찍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연합)
미국에서 고객에게 모욕을 당한 종업원을 위로하기 위해 십시일반 모금 운동이 벌어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요즘 세밑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

30일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페로자 사이드는 이달 초 패스트푸드점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바로 앞 손님이 종업원에게 커다란 음료수 잔을 집어 던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앞 손님은 음료수에 얼음을 원하지 않았는데 얼음이 들어있어 화를 낸 것이다.

사이드는 차를 몰아 얼굴에 음료수를 뒤집어쓴 채 울고 있는 종업원 옆으로 다가가 20달러(2만2천원)의 팁을 건네며 위로한 후 경찰에 신고하도록 조언하고 이날 있었던 일들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페이스북 친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사이드는 이에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임신 6개월인 그 여종업원을 위해 5달러 이상씩 돈을 모아서 전달할 것을 제안했는데, 무려 수백명으로부터 1천700달러(186만원)의 성금이 쏟아져 들어왔다.

성금은 5달러와 10달러, 20달러가 대부분이었다.

사이드는 최근 모은 돈을 봉투에 담아 해당 여직원인 브라이안나에게 직접 전달했다.

그녀는 이후에도 예비 엄마인 브라이안나를 계속 도울 수 있도록 온라인 창구도 개설해두었다.

한 여성은 모금에 동참한 후 "나도 소매점에서 일한 적이 있는데 종업원이 당한 일은 너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안나는 "사이드가 집으로 찾아와 봉투를 전달했는데, 전혀 기대하지 못했던 일이어서 펑펑 울었다"면서 "그녀에게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이드는 "고생하는 그녀의 얼굴에 다시 미소를 찾아주고 싶었다. 세상에는 나쁜 사람만 있는 게 아니라는 사실도 보여주려 했다"면서 "우리들 하나하나의 작은 선행이 모여 사회 전체가 밝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