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살균제 인체 주입' 발언 트럼프, 기자회견 생략

  • Published : Apr 26, 2020 - 09:50
  • Updated : Apr 26, 2020 - 09:50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매일같이 해온 언론 브리핑을 생략했다.

전날 문답 없이 22분 만에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을 끝낸 데 이어 이날은 아예 브리핑을 건너뛰어 버린 것이다. 대신 트위터를 통해 언론이 정확한 보도를 하지 않는다고 성토하며 브리핑에 시간을 들일 가치가 없다고까지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브리핑 생략은 지난 23일 회견 때 살균제 인체 투입 발언이 역풍을 맞은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그는 국토안보부 관계자가 바이러스가 고온 다습한 환경에 약하고 살균제에 노출되면 빨리 죽는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자 자외선 노출과 살균제 인체 주입을 검토해 보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은 즉각 많은 사람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부적절한 것이었다는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에게 적대적인 언론을 향해 비꼬는 투로 발언한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곧이곧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영향인지 당일 오후 늦게 열린 TF 브리핑은 처음으로 기자들과 문답 없이 22분 만에 끝났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브리핑 참석 횟수를 줄이고 시간도 단축할 것이라는 미언론의 보도가 이어졌다. 통상 트럼프 대통령 회견은 1시간 남짓 진행되고 길어질 경우 2시간을 넘기기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토요일인 이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이 앞으로 브리핑 참석 횟수를 줄이는 것의 시작일지는 지켜봐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말 브리핑을 건너뛴 것은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는 부활절 주말이던 지난 11~12일 브리핑을 생략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을 열지 않은 대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언론을 신랄하게 비난했다.

그는 평소라면 브리핑이 열릴 시간대에 올린 트윗에서 "주류 언론이 적대적 질문만 하고 진실과 사실을 정확히 보도하길 거부한다면 백악관 기자회견을 하는 목적이 무엇이 있겠는가"라며 "그들(언론)은 기록적 시청률을 올리지만, 국민은 가짜뉴스만 얻는다. 그렇게 시간과 노력을 들일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주류 언론은 부패했고 신물이 난다"라고도 적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나는 전염병 대유행이 거짓(hoax)이라고 절대 말하지 않았다. 나는 주류 언론과 협력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이 거짓이라고 말했다"며 민주당이 거짓을 퍼뜨린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살균제 주입 발언 논란을 해명이라도 하려는 듯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가정용 세제와 살균제의 부적절한 사용을 경고하는 트윗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