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영아 강제로 재우려다 사망' 어린이집교사 오늘 영장실질심사

생후 11개월 된 영아의 몸을 누르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20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김 모(59·여)씨는 지난 18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우 11개월된 원생 A군을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Yonhap)
(Yonhap)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 오후 3시 30분께 화곡동 어린이집에서 어린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가 즉시 현장에 출동했지만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당시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한 경찰은 김씨가 이날 낮 12시께 아이를 엎드리게 한 채 이불을 씌운 상태에서 온몸으로 올라타 누르는 장면 등을 확인하고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잠을 자지 않아 억지로 잠을 재우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 19일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강수산나 부장검사)는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청구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20일 오후 늦게나 이튿날 새벽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